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탄핵" 찬반 갈등 확산/시민단체 "반대 촛불시위 총선까지 계속"
알림

"탄핵" 찬반 갈등 확산/시민단체 "반대 촛불시위 총선까지 계속"

입력
2004.03.15 00:00
0 0

대통령 탄핵안 가결을 둘러싼 보수·진보단체 간의 갈등이 확산되고 있다. 14일 서울 광화문에서 이틀째 대규모 촛불시위를 벌인 진보단체들은 4·15 총선 직전까지 집회를 계속하기로 한 반면 보수단체들은 이에 맞서 조만간 세규합에 나설 계획이어서 총선전까지 갈등국면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녹색연합 환경운동연합 참여연대 민주노총 등 50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탄핵무효·부패정치척결을 위한 범국민행동' 준비모임은 13일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7만여명(이하 경찰추산)이 참석한 촛불시위를 벌인데 이어 14일도 같은 장소에서 3만5,0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촛불시위를 가졌다. 환경련은 다음달 3일까지 교보빌딩 남측 소공원에서 범국민대회를 갖겠다는 집회신고서를 이날 서울 종로경찰서에 제출해 이들의 촛불시위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또 이들은 17일 범국민행동을 정식 발족시킬 계획이다.

부산 대구 광주 등 지방 20여 곳에서도 촛불시위와 비상시국회의 등 탄핵안 가결을 규탄하는 시위가 잇따라 열렸다. 대구 경북 지역에서는 집회비용 마련을 위한 거리모금이 벌어졌으며, 경기 오산시에서는 한나라당 지구당 사무실 유리창이 시위대에 의해 파손되기도 했다. 또 강원 춘천에서는 대학생 50여명이 한나라당 도지부를 항의 방문했다.

반면 바른선택국민행동 등 30여개 보수단체로 구성된 '대통령 탄핵촉구 국민연대'는 13일 기자회견을 갖고 "노무현 대통령은 국가안정과 발전을 위해 스스로 사임하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으며, 기독교교회청년협의회는 "대통령 탄핵을 촉구하는 구국기도회를 가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탄핵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처럼 비쳐지는 것은 편파방송에 의해 조작된 여론"이라고 비난하면서 정연주(鄭淵珠) KBS 사장 고발 및 시청료 분리징수 법안 통과를 요구할 계획이다. 신혜식 인터넷 독립신문 대표는 "15일 오전 편파방송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며, KBS 앞에서 대규모 규탄시위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7, 8일 서울 여의도에서 미신고 집회를 개최한 '국민의 힘' 공동대표 김명렬씨 등 4명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황재락기자 finder@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