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올스타전/ 샤샤 사상 첫 용병 MVP
알림

올스타전/ 샤샤 사상 첫 용병 MVP

입력
2002.08.16 00:00
0 0

용병 최고스타 샤샤(성남)가 태극전사들을 제치고 별들의 잔치에서 가장 빛나는 별로 등극했다.샤샤는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2002 푸마 올스타전서 4골1어시스트를 기록, 용병 최초로 최우수선수(MVP)에 올랐다.

중부틴은 샤샤의 활약을 앞세워 남부팀에 6-1로 대승, 역대 전적 2승3패를 기록했다. 샤샤의 해트트릭은 올스타전 사상 처음이다.

중부(안양 수원 성남 부천 대전)와 남부(포항 전남 전북 부산 울산)팀간 올스타전은 K리그 인기폭발의 주역인 팬들을 위한 다양한 묘기와 볼거리를 제공, 6만5,000여 팬의 환호와 박수갈채가 끊이지 않았다.

샤샤는 0-0이던 후반 4분 팀 동료 신태용의 코너킥을 골에어리어 정면에서 그대로 헤딩슛, 선제골을 뽑아낸 데 이어 14,20,41분 잇달아 추가골을 터뜨려 최고 골잡이임을 과시했다.

모두가 스타인 만큼 특별한 작전이 필요없다는 양팀 감독의 말처럼 화려하고 화끈한 공격축구가 그라운드를 수놓았다. 전반은 이천수(울산) 이동국(포항)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이 공격에 적극 가담한 남부의 우세였다. 남부는 그러나 27분 이동국이 GK 신의 손(안양)과 1대1 맞대결서 날린 오른발 슛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데 이어 후반 9분 김도훈(전북)의 오른발 슛이 GK에 걸리는 등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태극전사들은 샤샤의 원맨쇼에 빛이 다소 바랬지만 월드컵 4강 신화의 위력을 과시했다. 남부 주장 홍명보(포항)는 전반 6,7차례 하프라인까지 치고 나오는 등 공격을 주도했고 이날 오전 네덜란드에서 귀국한 송종국(부산)은 후반 24분 김남일과 교체 투입돼 한일월드컵 최장시간 출전선수다운 강철 체력을 선보였다.

이종수기자 이범구.이준택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