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월드컵 / 한국 '유종의 미'거둔다…오늘밤 터키와 3·4위전
알림

월드컵 / 한국 '유종의 미'거둔다…오늘밤 터키와 3·4위전

입력
2002.06.29 00:00
0 0

한국은 29일 오후 8시 대구월드컵경기장에서 터키를 상대로 3, 4위 결정전을 갖는다. 한국으로서는 1954년 스위스 대회의 0-7패배의 설욕전.거스 히딩크 감독은 “경기장 안팎의 뜨거운 국민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터기전을 승리로 이끌고 기분 좋게 월드컵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역시 질 수 없다는 각오로 베스트11을 출전시킨다. 그러나 혈맹 관계인 두 나라는 승패를 떠나 신흥 축구강국답게 훌륭하고 멋진 경기로 팬들을 즐겁게 해줄 것으로 보인다.

터키의 셰놀 귀네슈 감독도 “이번 대회 이변을 이룩한 팀간의 경기인 만큼 최고의 경기를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태극전사들은 28일 대구로 이동, 월드컵경기장에서 마지막 전술을 가다듬었다.

/월드컵특별취재단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