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뜻 다를이유 없다" IJP 시종 화기애애
알림

"뜻 다를이유 없다" IJP 시종 화기애애

입력
2002.05.04 00:00
0 0

3일 자민련 김종필(金鍾泌) 총재와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전 고문의 골프 회동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두 사람은 함께 골프 전동차를 타고 다니고, 식사를 하면서 정계개편 과정에서 연대하는 방안 등에 대해 교감을 나눴다.

두 사람은 지방선거에서의 협력과 박근혜(朴槿惠) 의원까지 포함한 ‘IJP 3자 연대’ 추진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총재는 “JP와 이 전 고문의 뜻이 맞는다는 얘기가 있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뜻이 다를 이유가 없다”며 “좋은 일에는 함께 나라를 위해 노력하고, 좋지 않은 일은 좋은 일로 고쳐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고문은 “총재님 생각과 똑 같다”고 화답했다. 이 전 고문은 ‘지방선거에서 JP를 도울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웃음으로 대신하다가 “당연히 도와드려야죠”라고 긍정적으로 답변해 어떤 방식의 협력이 이뤄질지에 대해 관심을 모았다.

김 총재는 “중도연합론, 보수연합론에 대해 어떤 생각을 하느냐”는 질문에 “중도이건 신(新)이건 민주주의는 민주주의이고, 개혁주의는 개혁주의이다. 이념을 바탕에 놓고 상황에 따라 융통성을갖는 것이다.

이름이 뭐가 중요한가”라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이 전 고문 등과의 ‘중도연합’ 추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김 총재는 노무현 후보가 제기한 ‘신민주대연합론’에 대해 “뭘 주장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시큰둥하게 받아넘겼다.

경기 파주 서서울CC에서 열린 회동에는 자민련에서 김학원(金學元) 총무와 정진석(鄭鎭碩) 대변인, 이양희(李良熙) 의원이, 이 전 고문측에서 김기재(金杞載) 상임고문과 박병석(朴炳錫) 원유철(元裕哲)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광덕기자

kdkim@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