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日 고교 교과서 '독도는 일본땅"記述 파문
알림

日 고교 교과서 '독도는 일본땅"記述 파문

입력
2002.04.10 00:00
0 0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고교 역사교과서가 9일 일본 문부과학성 검정을 통과, 우리 정부가 즉각 우려 성명을 발표하는 등 양국간에 역사교과서 파문이 재연하고 있다.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메이세이샤(明成社)의 ‘최신일본사’ 개정판과 나머지 5종의 역사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최신일본사’는 ‘현대 일본의 과제와 문화 창조’ 에서 “영토문제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가 타국의 위협에 직면하고 있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북방영토는 러시아에 점령된 채로 있으며, 한국이 시마네(島根)현 다케시마(竹島ㆍ일본식 독도 명칭)의 영유권을, 또한 중국 등이 오키나와(沖繩) 현의 센가쿠(尖閣) 열도의 영유권을 주장한다”는 내용을 새로 추가해 기술했다.

짓쿄(實敎)출판사의 교과서도 “일ㆍ한간 영토문제인 다케시마의 귀속은 미해결로 남아있다”는 개정 이전판 내용을 그대로 실었다.

‘최신일본사’는 또 군대위안부를 기술하지 않았고 태평양전쟁을 일본의 자위전쟁으로 파악하는 ‘대동아전쟁’이라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했다.

내년 4월 신학기부터 교과서로 쓰일 이번 검정본들은 8월 각 지자체별로 열리는 교과서 전시회를 통해 채택여부가 결정된다.

현행 최신일본사는 현재 15개교에서 2,400여명의 학생(채택율 0.04%)이 교재로 사용중이다.

이에 대해 정부의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대책반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우리 정부는 일본의 일부 고교 역사교과서가 인근 국가와의 역사를 정확하게 기술하지 않고 올바른 역사인식이 결여된 내용을 포함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정부는 양국 정상간 합의에 따라 올 3월 설치된 한일역사공동연구위 등을 통해 올바른 역사기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명 발표에 앞서 추규호(秋圭昊) 외교부 아태국장은 8일 카토리 요시노리(鹿取克章) 주한 일본 공사를 불러 독도 기술 등 일부 내용에 대해 항의했다.

일본교과서 바로잡기 운동본부(상임공동대표 서중석ㆍ 徐仲錫)는 “독도침략으로 이어지는 일본 교과서 역사왜곡을 결코 좌시할 수 없다”며 재수정 요구을 요구한뒤 주한 일본대사관 항의방문 및 규탄시위 등을 벌이기로 했다.

도쿄=신윤석 특파원

ysshin@hk.co.kr

이영섭기자

younglee@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