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장래찬前국장 자살?타살?
알림

장래찬前국장 자살?타살?

입력
2000.11.03 00:00
0 0

경찰청 국감서 논란2일 국회 행자위의 경찰청 감사에서는 자살로 추정된 장래찬(張來燦) 전 금감원 비은행검사1국장의 사인을 놓고 논란이 벌어졌다.

이원창(李元昌ㆍ한나라당) 의원은 질의에서 “자료를 수집해 본 결과, 장씨의 사인이 자살이 아니라는 증거가 나타나고 있다”며 4가지 타살 정황을 제시했다.

이 의원은 “변사체로 발견되기 전날, 친형에게 자수의사를 밝힌 점, 유서에까지 거짓 내용을 기록한 점, 유서 형식이나 내용이 뒤죽박죽인 점, 자신의 키보다도 낮은 160㎝ 타월걸이에 목을 맨 점 등 일반적인 자살사건으로 보기엔 의혹투성이”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특히 “낮은 타월걸이에 목을 매는 것은 교도소에서나 볼 수 있는 자살 형태로 금감원 국장까지 지낸 사람이 그랬다고 믿어지지 않는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유성근(兪成根 ㆍ한나라당) 의원 역시 “자살을 죄악시하는 신실한 기독교 신자인 장 국장의 자살은 결코 납득할 수 없는 주장”이라고 거들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송석찬(宋錫贊) 의원은 “국립과학수사연구소의 부검결과 자살로 밝혀졌는데도 타살 운운 하는 것은 정치적 악용의 의도가 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데 대해 신분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받아쳤다.

이무영(李茂永) 경찰청장도 답변에서 “이같은 자살형태는 수사교과서에도 나오는 등 많이 목격되고 있다”며 타살 주장을 일축했다.

이날 국감에서 한나라당 측은 현장 최초 목격자 및 현장 감식반 등 참고인 면담을 요청, 상임위 소관 업무가 아니라는 이유로 반대하는 민주당측과 실랑이를 벌였다.

이원창 의원 등 한나라당 의원 3명은 오후에 현장인 봉천4동 여관을 둘러본 데 이어 장씨의 유가족을 면담했다.

/노원명기자 narzi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