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세계인구] 초당 2명 '60억시대'
알림

[세계인구] 초당 2명 '60억시대'

입력
1999.10.11 00:00
0 0

『새로운 천년의 위기는 인구문제에서 비롯될 것이다』세계 인구가 12일로 60억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유엔인구기금(UNFPA)등 주요 국제기관과 인구학자들은 『이제 세계 각국은 「Y2K」가 아닌 「Y6B」의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Y6B」란 「YES SIX BILLION」의 약칭으로 최근 인구학자들 사이에서 거론되기 시작한 신조어.

UNFPA는 10일 하루 37만명꼴로 신생아가 태어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할때 12일 세계 인구가 60억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밝혔다. 1804년 10억명을 기록한 이후 20억명으로 증가하는데 100년이상이 소요된 반면 1950년대 이후에는 거의 10~12년마다 10억명이 증가하는 폭발적 증가세를 보였다. UNFPA가 이날 제시한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세계 인구는 1분당 148명씩 증가하고있다. 인구증가율은 지난 30년간 2.4%에서 1.3%로 둔화했지만 세계 인구는 그동안 연간 7,800만명씩 늘어났다. 인구학자 토머스 맬서스가 19세기말 『인구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지만 식량은 산술급수적으로 증가한다』며 인구폭발로 인한 위험성을 경고한지 100년만에 세계인구는 당시(약 20억명)보다 3배이상 폭증했다.

인구증가에 대한 평가는 나라에 따라, 그리고 관점에 따라 차이가 있다. 그러나 현재의 인구증가율에 큰 변화가 없을 경우 21세기의 위기는 포화상태에 이른 인구문제에서 비롯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인구학자들은 『2100년의 지구는 100억명이 넘는 인구로 인해 최악의 상태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인구증가로 인한 식량부족은 이미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 국가간 또는 인종간, 대륙간 인구편차 심화로 예기치 못한 전쟁이 발발할 수 있으며 물부족, 환경오염 등도 인구과잉이 낳는 심각한 결과들이다. 특히 2000년 이후 인도와 중국의 인구가 27억명을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은 냉전종식 이후 굳어진 미국 중심의 세계질서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위험수위에 도달한 인구문제를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인구문제 논의기구인 국제인구개발회의(ICPD)가 74년이후 10년마다 정기적으로 개최되고 있으며 유엔도 UNFPA 등을 통해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그러나 기존의 인구정책은 사안의 심각성에 비해 효과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인구문제에 대한 국가별·지역별 입장차이가 워낙 큰데다 출산제한과 낙태 등에 대해선 종교적으로도 찬반논란이 거세기때문이다. 그래서 인구문제 전문가들은 「Y6B」로 지칭되는 지구적 차원의 인구문제 대책마련에 발벗고 나서야 한다고 주장한다. 2000년을 넘어가는 시점에 발생할지 모를 컴퓨터 오작동에 대한 공포를 「Y2K」라는 과제로 상정해놓고 극복해가고 있듯이 인구문제도 60억명 돌파를 계기로 「Y6B」정책을 수립, 구체적이고 실효성있는 대처방안을 조속히 시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Y6B」에 대한 공감대가 확산된다면 인구문제 해결이 그렇게 어려운 일만은 아니라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우선 출산율 하락과 유전자공학 발달 등에 따른 식량 생산량 증가 등이 고무적인 현상들이다. UNFPA 통계에 따르면 선진국은 물론이고 통제불능이라는 얘기를 듣던 개발도상국에서도 가구당 자녀수가 50년대 6.2명에서 90년대 들어 3명 이하로 떨어졌다. 2045년에는 2.1명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출산율은 지난 50년간 남미(5.9명에서 2.7명)와 아시아(5.9명에서 2.6명)에서 가장 많이 떨어졌으며 북아프리카와 중동(6.6명에서 3.5명)에서도 많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현규기자

hkjang@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