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청와대] 비서실의 각오와 새다짐
알림

[청와대] 비서실의 각오와 새다짐

입력
1999.07.02 00:00
0 0

청와대 비서실이 각오를 새로이 했다. 청와대 비서실은 1일 월례조회를 갖고 대통령이 대국민사과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데 대해 자성하고,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자고 다짐했다. 김중권(金重權)비서실장은 『엄청난 개혁성과에도 불구하고 생각지도 못한 일들이 터져 우리를 괴롭혔다』며 지난 한달의 고통을 토로하고 『악재 속에 묻히지 않는 지혜가 필요하며 이를 기회로 삼아 재도약해야 한다』고 분발을 당부했다.김실장은 『권력은 비판이 없으면 부패의 늪에 빠질 수 있다』면서 『과연 우리가 대통령을 보필하는데 최선을 다했는지 되돌아보자』고 말했다. 김실장은 『자신을 낮춰 국민의 소리에 귀기울이고 단합해서 앞으로 뛰어나가야 한다』며 『정책을 입안할 때는 다음 상황을 고려하는 치밀성이 있어야 하고, 타이밍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임 수석들의 각오도 이어졌다. 김성재(金聖在)민정수석은 『민정수석에 임명되니까 암행어사라고 하던데 민정통사(民情通使)가 더 맞는 것 같다』면서 『청와대 안에서는 인정수석이 되겠다』고 말했다. 황원탁(黃源卓)외교안보수석은 『일관된 포용정책으로 한반도 냉전해체의 전기를 맞았다』며 『그러나 곳곳에 도전이 있는만큼 이 땅의 평화통일 기반조성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기호(李起浩)경제수석은 『4대 개혁의 완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고 박준영(朴晙瑩)공보수석은 『구술을 꿰는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성기자 leeys@hk.co.kr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