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지하철 노조원들] "우린 이제 어찌되나..."
알림

[지하철 노조원들] "우린 이제 어찌되나..."

입력
1999.04.27 00:00
0 0

『파업 시작과 함께 우리는 이미 승리한 것입니다. 파업을 중단해 업무에 복귀하는 것은 새로운 투쟁의 시작입니다』서울지하철 노조가 파업철회를 선언한 26일 오후8시30분 서울 명동성당. 노조집행부와 노조원 1,500여명은 마지막 정리집회를 가지면서 착잡함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조합원들은 『결국 이렇게 무너지느냐』고 울먹이듯 탄식했고 『여론도 등돌리고 연대 노조들도 무너지는 고립무원의 상황에서 지하철 사상 최장기록인 8일간의 파업을 이끌어왔으면 우리로서는 최선을 다한 셈』이라는 자위도 있었다.

대부분 노조원들은 업무복귀 시한을 넘긴 이후에 복귀하는 탓에 앞으로의 신상에 대한 걱정으로 어두운 표정이었지만 『8일동안 땅바닥위에서 새우잠을 자며 컵라면으로 허기를 떼우고 벌여왔던 농성이 수포로 돌아갔다』는 평가는 스스로에게도 용납될 수 없는 듯했다.

그런 까닭에 성당 곳곳에 삼삼오오 흩어져 있던 노조원들과 서울대 농성자들까지 합류해 시작된 정리집회는 이러한 노조원들의 마음을 하나 하나 모인듯 「정리」라기보다 새로운 출발을 강조하는 자리였다.

석치순(石致淳)위원장을 비롯해 지도부들은 『이번 파업은 결코 지지않았다. 어깨를 펴고 투쟁하라. 현업에 복귀해 투쟁의 역량을 강화해 재파업을 이끌자』고 격려했고 「지하철 노조 만세」 등 구호를 유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격려도 잠시, 정리집회가 끝나고 지부별로 흩어지는 순간 대열 곳곳에선 눈물이 쏟아져 나왔고 서로를 부둥켜 앉으며 격려하는 모습들로 가득했다.

한 노조원은 『여러명이 같이 있을때는 몰랐는데 막상 흩어졌다 내일부터 업무에 복귀할 생각을 하니 가슴이 답답해진다』면서 『당장 징계문제 등에 어떻게 대처해야할지 모르겠다』고 긴 한숨을 쉬었다.

무기한 농성에 돌입, 성당안에 설치된 텐트로 다시 향하며 『파업 장기화로 노조원들이 워낙 지쳐 민노총 일정대로 5월중순까지 끌고 가기는 힘들었다』는 짤막한 말만 남긴 석위원장 등 지도부도 착잡하기는 마찬가지였다.

이들이 텐트안에 들어가 밤샘 토론을 벌이는 동안 밖에선 50여명의 노조원들은 『아무런 성과도 없이 파업을 중단할 순 없다』며 성당 곳곳에 흩어져 술잔을 기울이며 밤을 새웠다.

파업 시작과 함께 『집단이기주의에 따라 시민의 발을 볼모로 한 불법 파업을 하고 있다』는 여론의 질타도 견디고 『복귀시한을 앞두고 노조원들이 속속 복귀하고 있다』는 주변의 소식에 내내 혼란스럽고 불안했던 이들. 그리고 끝내 물러설 수밖에 없었던 이들에게 26일 밤은 결코 안식이 될 수없었다.

황양준기자

naigero@hk.co.kr

이주훈기자

june@hk.co.kr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

(C) COPYRIGHT 1998 THE HANKOOKILBO -

KOREALINK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