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갈등설.몽니론] DJP 고난도 역할분담?
알림

[갈등설.몽니론] DJP 고난도 역할분담?

입력
1999.03.25 00:00
0 0

여권의 한 고위인사는 24일 「DJP 갈등설」 「JP 몽니론」이 나온 신문기사를 보면서 『정치는 다면체인데 너무 한 면만을 보는군…』이라고 촌평했다.해양수산장관 후임에 정치인 임명, 보건복지장관 유임, 정부조직개편안 확정 등의 과정에서 흘러 나온 DJP 갈등설이 이면을 충분히 소화하지 못한 분석이라는 주장이다.

이 인사도 여러 현안들의 정리에 김종필(金鍾泌)총리의 의중이 상당히 반영된 점은 시인했다. 그러나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내각제 문제를 고려, 많은 양보를 했고 이에 대해 속앓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비쳐지는데 대해서는 난센스라는 입장이다.

그는 『일각에서는 내각제 때문에 DJ는 마냥 양보하고, JP는 무조건 때를 써서 이익만 챙긴다고 하더라』면서 『그것은 정치 9단인 DJP를 너무 우습게 보는 발상』이라고 말했다.

사실 외형상으로는 김총리가 김대통령의 의중을 거슬러 자기 뜻을 관철시킨 것으로 돼있다. 김대통령이 해양수산장관에 전문가를 기용하고 싶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정치인이 발탁됐고 기획예산처와 국정홍보처가 총리실 직속으로 갔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와대 박지원(朴智元)공보수석 등 고위관계자들은 『김대통령이 기획예산처와 국정홍보처를 총리실로 옮기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면을 세우려는 발언인 측면도 있으나 실제 김대통령의 JP 배려로 보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얼마전 김정길(金正吉)정무수석이 내각제 상반기 논의 유보를 거론했을 때 JP가 침묵으로 이를 추인한 사실을 상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동여당의 정치적 숙제인 내각제 문제에서 김총리가 김대통령의 부담을 덜어 주었고 김대통령은 그 화답으로 김총리에게 더 넓은 「역할 공간」을 주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내각제는 DJP가 전력을 다해 시도해도 해법도출이 그리 쉽지 않은 통치구조의 문제』라며 『이런 난제에 접근하는 DJP의 대화를 갈등, 몽니 차원에서 보는 것은 큰 흐름을 읽지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역할 증대는 곧 기득권의 확대를 의미하며, 보폭의 절제로 이어진다』면서 『DJP는 앞으로 고도의 역할분담을 보여줄 것』이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이영성기자 leeys@hk.co.kr

(C) COPYRIGHT 1999 THE

HANKOOKILBO

(C) COPYRIGHT 1998 THE HANKOOKILBO -

KOREALINK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