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회창호 앞길 파도 높다/해당발언·내각제 논의 금지에
알림

이회창호 앞길 파도 높다/해당발언·내각제 논의 금지에

입력
1997.04.03 00:00
0 0

◎각 진영 “독선적” 비판 험로 지속신한국당 이회창 대표체제는 과연 순항하고 있나.

이대표를 향한 당내 대권주자들의 협공이 계속되면서 이른바 「이회창 대세론」에 대한 해석과 전망도 긍정과 부정의 심한 편차를 보이고 있다.

이대표는 난국 극복을 위한 당의 단합과 결속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이대표가 향도하는 대로라면 「만사가 OK」일 것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는데 문제가 있다.

무엇보다 「대쪽같은」 이대표의 당운영 방식에 불만을 표시하는 세력들이 적지않기 때문이다. 「내각제 논의 금지」를 당론으로 못박은데서 파생된 당내 반목과 갈등기류는 험로를 달리는 이회창체제의 현주소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신한국당 지도부가 내각제 논의 금지를 당론으로 채택한 것은 역설적이지만 「당론 분열」을 막기 위해서다. 경제회생과 한보후유증 극복에 총력을 기울여야하는 시점에서 내각제 논의는 결속보다는 분열적 요인이 될 수 밖에 없다는 우려 때문이다. 상당수 소속의원들도 내각제논의가 현시점에서 적절치 않다는 점에는 대체로 동의하는 것 같다.

그러나 문제는 그것을 당론이란 형태로 원천봉쇄한데 있다. 이대표측은 내각제 불논의가 당론으로 채택된 것은 어디까지나 당내 컨센서스(합의)에 따른 결과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여기에도 반론이 만만치 않다. 내각제 논의가 적절치 않다는 데는 공감하지만 굳이 논의자체를 당론으로 봉쇄할 것까지는 없지 않느냐는 것이다. 이들은 나아가 그같은 당론이 채택되기까지 과연 소속의원들의 총의를 모으는 절차나 과정이 있었는가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표시하고 있다.

이같은 결정에 가장 크게 반발한 인사는 이한동 고문이다. 이고문은 『일사불란만을 표방하는 아집과 독선은 결국 당을 경직시키고 당의 발전을 저해시킬 것』이라고 말한데 이어 『내각제논의 금지는 유신시절 개헌논의를 하는 사람을 7년이하의 징역에 처했던 긴급조치 9호를 연상케 한다』고 비난했다. 박찬종 고문이나 김덕룡 의원도 『논의자체를 당론으로 금지시킨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인제 경기도지사는 아예 『권위주의적 발상』이라고 꼬집었다.

이같은 반박논리의 저변에는 이대표의 「해당행위」발언과 「내각제 논의금지 당론」을 같은 맥락으로 보는 인식이 깔려있다. 이대표가 취임일성으로 공언한 당내민주화에 역행하는 처사가 아니냐는 것이다. 이대표는 취임한지 얼마되지 않아 「독선」과 「권위주의」라는 비판의 화살을 맞은 셈이다.

「대쪽 이미지」가 지나치게 부각되다보니 「유연성」이 결여됐다는 지적을 받기도 한다. 물론 여권의 구심점이 분산돼 있는 마당에 이대표만큼이라도 당당하게 무게중심을 유지해야 한다는 우호적 평가가 없는 것은 아니다. 이미 시작된 「허들경주」에서 이대표가 앞서 달리고 있는 지에 대한 해석은 갈수록 분분해질 전망이다.<정진석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