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동네 연쇄살인/30분새 2명 찔려
알림

한동네 연쇄살인/30분새 2명 찔려

입력
1991.12.20 00:00
0 0

인적이 드문 새벽에 한동네에서 동일범의 소행으로 보이는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경찰이 수사에 나섰다.19일 상오4시36분께 서울 관악구 봉천2동 42의 1 한진주차장 앞길에서 유병호씨(41·신광기업사 연마기사·서울 관악구 봉천5동 469의 4)가 왼쪽배를 예리한 흉기에 찔려 신음중인 것으로 교회에 새벽기도를 하러가던 김영길씨(53·노점상)가 발견,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숨진 유씨의 부인 원용자씨(35)에 의하면 유씨는 이날 상오3시30분께 등산을 하겠다면 집을 나갔었다.

또 30분뒤인 이날 상오5시께 유씨가 쓰러져 있던 현장에서 1㎞떨어진 관악구 봉천8동 945의 10 꽃가마예식장앞 도로중앙선 부근에서 서울2 하6074호 개인택시를 몰고가던 유해철씨(35)가 20대 남자 1명이 안영수씨(25·회사원·경기 부천시 중구 원종동 274의 5)의 왼쪽 가슴과 허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하는 것을 목격,신고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