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라크,소인 3,300명 석방/불 국방 “철군땐 국경선 재조정”
알림

이라크,소인 3,300명 석방/불 국방 “철군땐 국경선 재조정”

입력
1990.12.05 00:00
0 0

◎베이커도 “후세인 권력 보장”【니코시아·바그다드 로이터 연합=특약】 프랑스의 장·피에르·슈베네망 국방장관은 4일 이라크가 쿠웨이트로부터 철군을 선언한다면 현 쿠웨이트 국경선이 재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날 한 TV와의 회견에서 『만일 이라크가 쿠웨이트로부터의 철군의사를 밝힐 경우 우리는 이라크가 주장하고 있는 쿠웨이트 국경선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이라크에 쿠웨이트로부터 철군할 경우 공격을 하지 않겠다고 제안함으로써 페르시아만사태 해결을 위한 주요한 신호를 보냈다고 바그다드 주재 서방외교관들이 이날 밝혔다.

이들은 베이커 미 국무장관이 지난 2일 후세인 이라크 대통령에게 전쟁과 후세인 자신의 권력의 희생없이 대치상태를 끝낼 수 있다는 통고를 보냈다고 말했다.

한편 이라크정부는 페르이사아만사태 발발 이후 이라크내에 발이 묶여 있는 소련인 인질 3천3백명 전원에 대해 5일부터 전면 귀국을 허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