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대전 일가족 소사/매제가 앙심방화/자신도 목매 자살
알림

대전 일가족 소사/매제가 앙심방화/자신도 목매 자살

입력
1990.01.04 00:00
0 0

【대전=손우영기자】 속보=LP가스 누출에 의한 실화로 추정됐던 대전 중구 석교동 36 양한기씨(48ㆍ문화동파출소 방범원) 일가족 5명소사사건은 양씨의 매제인 한석동씨(34ㆍ대전 동구 홍도동 136의18)가 집안일로 앙심을 품고 불을 지른 방화로 밝혀졌다.구랍31일 상오6시30분에 양씨의 집에서 불이나 양씨부부와 3남매 등 일가족 5명이 불에 타 숨진사건을 수사한 대전경찰서는 조사결과 양씨의 매제 한씨가 부인 양길순씨(33)가 침구점을 운영하면서 1천2백만원의 빚을 지고 최근 가출한데 앙심을 품고 양씨집에 찾아가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밝혀냈다.

한씨는 불을 지른뒤 자기집 안방에 유서를 써놓고 다음날 하오2시께 대전 동구 홍도동 이모씨(54) 비닐하우스 기둥에 나일론끈으로 목을 매 숨진시체로 발견됐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