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美 갈루치 “北 위성발사는 ICBM 대체실험… 러시아 기술 북한 거쳐 이란으로”[인터뷰]
알림

美 갈루치 “北 위성발사는 ICBM 대체실험… 러시아 기술 북한 거쳐 이란으로”[인터뷰]

입력
2024.05.30 15:30
6면
0 0

1994년 북미 제네바 합의 주역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특사 한국일보 인터뷰
“김정은 체제 이후 북한 핵 위협 상당히 진화”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연세대 신촌캠퍼스 알렌관에서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와 공동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연세대 신촌캠퍼스 알렌관에서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와 공동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1994년 '제네바 합의'의 주역인 로버트 갈루치 전 미국 국무부 북핵특사가 "북한의 핵 위협이 김정은 체제 이후 상당히 진화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최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시도에 대해선 "사실상의 장거리탄도미사일(ICBM) 대체실험으로 봐야 한다"고 우려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28일 연세대에서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와 공동 인터뷰를 갖고 "올해 들어 북한이 발표한 성명들은 상당히 공격적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핵의 위협 수위가 고조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모든 단거리, 중거리 및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실험하면서 정확성과 신뢰성, 정교함까지 향상시켰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갈루치 전 특사는 1994년 1차 북핵 위기 당시 빌 클린턴 정부의 수석대표로서 북한과 협상을 주도하고 제네바 합의를 끌어냈다.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알렌관에서 본보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알렌관에서 본보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갈루치 전 특보는 또 "남북 간 대화 교착상태가 커지고 북한의 위협 수준이 높아졌다"며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선언적 태도를 보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분석"이라고 지적했다. 남북이 연락채널이 끊긴 지 이미 1년이 넘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반도에서 "적대적인 두 개 국가" 존재를 선언한 뒤 경중을 가리지 않는 도발을 잇달아 감행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러북 기술협력에 “민감 기술 이전은 없을 거라 약속”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연세대 신촌캠퍼스 알렌관에서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와 공동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로버트 갈루치 전 미 국무부 북핵특사가 28일 연세대 신촌캠퍼스 알렌관에서 한국일보·코리아타임스와 공동인터뷰를 하고 있다. 신용주 인턴기자

갈루치 전 특보는 북한이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을 생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우리는 50~100개의 핵무기를 보유한 나라와 상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난 1월 내셔널 인터레스트 기고에서도 "올해 동북아에서 핵전쟁이 터질 수 있다는 생각은 품어야 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갈수록 밀착하는 북러 관계에 대해 "러시아의 기본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은 북한 '노동' 미사일의 기초가 됐고, (북한의 미사일은) 이란과 파키스탄 등에 넘어갔다"며 "이는 러시아에서 북한으로, 그 너머로 가는 기술 이전 경로"라고 짚었다. 다만 "전부 믿을 수는 없지만 러시아는 '북한에 (핵 무기 개발 등) 민감한 기술을 이전하는 일에 연루되는 등 나쁜 짓이나 어리석은 짓은 하지 않겠다'고 우리 동료들에게 약속했다"고 전했다.

“한중일 정상회담, 북한과 대화의 시작일 수도”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갈루치 전 특사는 최근 서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중국이 적극 나서준다면 북한과 대화의 시작이 될 수도 있다고 봤다. 그는 "중국을 제외한 동북아 모든 국가에 대한 위협을 강조하려는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국과 일본이 중국 측에 북한 핵개발을 억제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을 요구하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평양(북한)과 모스크바(러시아) 사이에 새로운 관계가 형성됐고, 이는 중국을 걱정하게 할 수도 있다"면서 "중국과 북한의 관계는 오랫동안 지속되어 왔기에 우리는 중국이 자신들의 영향력을 이용해 한반도 긴장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형준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