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중국, 대만 포위훈련 상시화하나... "영토 수호 활동 계속"
알림

중국, 대만 포위훈련 상시화하나... "영토 수호 활동 계속"

입력
2024.05.29 16:30
0 0

대만 담당 기구 "주권·영토 수호 멈추지 않을 것"
군사적 관할권 기정사실화 '내해화 전략' 본격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사령부가 공개한 대만 주변에서의 합동군사훈련(23, 24일) 구역.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훈련 구역으로 대만을 둘러싼 형태를 띠고 있다. 동부전구사령부 위챗 계정 화면 캡처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사령부가 공개한 대만 주변에서의 합동군사훈련(23, 24일) 구역. 빨간색으로 표시된 부분이 훈련 구역으로 대만을 둘러싼 형태를 띠고 있다. 동부전구사령부 위챗 계정 화면 캡처

라이칭더 대만 신임 총통 취임 후 대규모 '대만 포위' 훈련을 벌인 중국이 앞으로도 이 같은 훈련을 반복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중국의 대만 담당기구인 국무원 산하 대만판공실의 주펑롄 대변인은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대만 주변에서 실시한 훈련과 같은 군사 활동이 추가로 이어질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만 독립 도발이 그치지 않으면 인민해방군(중국군)의 국가 주권·영토 완전성 수호 행동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모든 반격 조치가 겨냥한 것은 대만 독립 활동과 외부 세력의 간섭 때문이지, 수많은 대만 동포를 겨냥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대만 동포들이 역사의 올바른 편에 서서 시비를 분명히 판단, 대륙(중국) 동포와 함께 대만 독립 분열과 외세의 간섭을 단호히 반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은 라이 총통 취임 직후인 23, 24일 군용기 110여 대와 수십 척의 군함을 동원해 대만 포위 훈련을 벌였다.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군 동부전구사령부는 "대만 독립주의자들에 대한 강력한 징벌이자 외부 세력의 간섭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고 훈련의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중국은 이번 훈련을 '연합 리젠(利劍·날카로운 칼)-2024A 연습'이라고 명명했다. 올해를 뜻하는 '2024'에 'A'를 붙인 것이다. 후 2024B, 2024C 등 비슷한 유형의 훈련을 상시화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는데, 대만판공실이 이를 부인하지 않은 셈이다. 대만 해협에서의 군사 활동을 조금씩 증강해 군사적 관할권을 기정사실화하는 '내해화(內海化) 전략' 이행을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중국군 훈련 첫날 대만 북부 타오위안의 해병대 부대를 방문했던 라이 총통은 28일에도 동부 화롄의 포병대대와 비행대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대만 언론들은 "군부대를 방문한 라이 총통이 임무 수행 상황을 둘러보고 여러 형제자매들이 대만 안보를 지켜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군사 훈련에 따른 대만 내부 여론 동요를 막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