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이재용·최태원·정의선, '국빈 방문' UAE 대통령 만난다
알림

이재용·최태원·정의선, '국빈 방문' UAE 대통령 만난다

입력
2024.05.27 22:00
수정
2024.05.27 22:09
0 0

300억 달러 투자 후속조치 기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023년 1월 16일 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3호기 가동식에서 셰이크 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부총리 겸 대통령실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023년 1월 16일 UAE 바라카 원자력발전소에서 열린 바라카 원전 3호기 가동식에서 셰이크 만수르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부총리 겸 대통령실 장관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등 재계 총수들이 국빈 방문하는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랍에미리트(UAE) 대통령과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재계에 따르면 주요 그룹 총수들은 28일 오후 서울 모 호텔에서 무함마드 대통령을 면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10대 그룹 총수 중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 등도 함께 할 것으로 전해졌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28, 29일 이틀간 한국을 찾는다.

이번 면담에선 첨단 기술과 방산,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한국 대통령으로는 처음 UAE를 국빈 방문해 300억 달러(약 41조 원) 규모의 투자 약속을 받았다. 이번 만남에서 구체적인 후속 조치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국빈 방문 당시 재계 총수들로 꾸려진 경제사절단이 동행했다.

이 회장의 경우 2019년 UAE 출장에서 당시 왕세제였던 무함마드 대통령을 만났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같은 해 한국을 찾아 이 회장의 안내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반도체 생산 라인을 견학했다. 이 회장은 당시 무함마드 대통령과 5G 이동통신, 반도체, 인공지능(AI)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의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SK그룹의 경우 SK에코플랜트가 UAE 및 오만에서 그린수소 프로젝트 사업 개발을 총괄, 주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12월 UAE 국부펀드와 업무협약(MOU)을 맺고 수소와 그린 알루미늄, 친환경 모빌리티,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부문에서의 사업 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무함마드 대통령은 2022년 5월 이복형인 할리파 빈 자이드 알 나하얀 국왕이 서거한 후 UAE 대통령직에 올랐다. 무함마드 대통령의 이번 방한은 지난해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에 대한 답방으로 UAE 대통령이 한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윤주 기자
강희경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