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PC"... MS, AI 결합 '코파일럿+PC' 공개
알림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PC"... MS, AI 결합 '코파일럿+PC' 공개

입력
2024.05.21 15:10
수정
2024.05.21 17:16
14면
0 0

AI가 이용자가 열었던 화면 다 기억하고
특정 키워드 입력하면 해당 화면 찾아줘
"애플 '맥북에어'보다 작업속도 58% 빨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가 20일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 대상 행사에서 코파일럿+PC 등을 소개하고 있다. 레드몬드=AP 연합뉴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가 20일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본사에서 열린 미디어 대상 행사에서 코파일럿+PC 등을 소개하고 있다. 레드몬드=AP 연합뉴스


이제 개인용 컴퓨터(PC)도 인공지능(AI) 시대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20일(현지시간) AI 모델 '코파일럿'을 탑재한 PC 신제품 서피스 랩톱과 서피스 프로 태블릿 등을 공개했다. 이 두 제품처럼 코파일럿이 결합된 자사 운영체제 '윈도' 기반의 PC 제품군을 MS는 앞으로 '코파일럿플러스(+)PC'로 통칭하기로 했다.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워싱턴주 레드몬드 본사에서 코파일럿+PC를 소개하며 "지금까지 만들어진 것 중 가장 빠르고 AI를 지원하는 윈도 PC"라고 밝혔다. MS에 따르면 코파일럿+PC는 초당 40조 회 연산이 가능하다. 애플의 노트북 '맥북에어'보다 AI 작업 처리 속도가 58% 뛰어나다는 게 MS의 주장이다.

코파일럿은 PC 안에서 음성파일 번역이나 받은 메시지에 대한 답변 추천, 설정 변경사항 제안 등을 지원한다. MS가 공개한 시연 영상을 보면, 코파일럿은 이용자가 PC에서 본 모든 화면을 기억해 두었다가 이를 활용한다. 가령 이용자가 '검은색 정장'을 찾아달라고 주문하면 전에 열었던 화면 가운데 검은색 정장이 있었던 화면을 찾아 보여준다. 이런 기능은 인터넷이 연결돼 있어야 이용 가능하지만, 일부 AI 기능은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이용할 수 있고, 그러면서 배터리는 하루 동안 지속된다는 게 MS의 설명이다.

나델라 CEO는 "이제는 우리가 컴퓨터를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컴퓨터가 우리를 이해하고 우리가 원하는 것을 예측할 수 있는 시대로 접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미 경제매체 CNBC는 "MS의 과제 중 하나는 지난 2년간 부진했던 PC 판매를 확대하는 것"이라며 "AI는 소비자들에게 PC를 업그레이드해야 할 또 하나의 이유가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MS는 21일 자사의 AI 전략을 공개하는 연례 개발자 콘퍼런스 '빌드'를 개최한다. 오픈AI가 새 AI 모델 'GPT-4o'를 선보이고, 구글이 AI를 결합한 검색 서비스 등 출시를 발표한 지 일주일 만이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