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베트남, 서열 2위 국가주석에 ‘반부패 십자군’ 또럼 공안부 장관 지명
알림

베트남, 서열 2위 국가주석에 ‘반부패 십자군’ 또럼 공안부 장관 지명

입력
2024.05.19 16:00
수정
2024.05.19 17:12
12면
0 0

공산당 중앙위 추천, 20일 국회 표결로 승인
40년간 공안서 잔뼈 굵어… '강경파' 인사
권력투쟁서 승리? "서기장 경쟁자 물리쳐"

차기 베트남 국가주석으로 내정된 또럼 공안부 장관이 지난해 7월 하노이 호국오페라하우스 개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하노이=AFP 연합뉴스

차기 베트남 국가주석으로 내정된 또럼 공안부 장관이 지난해 7월 하노이 호국오페라하우스 개관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하노이=AFP 연합뉴스

베트남 권력 서열 2위 국가 주석에 또럼(67) 공안부 장관이 내정됐다. ‘불타는 용광로’로 불리는 고강도 반(反)부패 수사의 칼자루를 쥔 그가 유력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서열 1위’로 향하는 발판을 놓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부패 사정 지휘해온 칼잡이

19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베트남 공산당 중앙위원회는 전날 럼 장관을 차기 국가주석으로 지명했다. 국가주석은 베트남의 국가원수로서 상징적 권력을 갖는다. 오는 20일 열리는 정기국회 회기에서 표결을 거치는데 임명이 유력하다. 이에 따라 럼 내정자는 지난 3월 보반트엉(53) 전 주석이 부패 연루 의혹을 받고 사임한 지 두 달 만에 빈자리를 채우게 됐다. 당분간 공안부 장관직도 유지한다.

1957년 북부 흥옌성 혁명 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난 럼 내정자는 40여 년간 한국의 경찰과 국가정보원을 합친 역할을 하는 공안부에 몸담아왔다. 2016년부터 장관을 맡고 있다. 베트남 내 시민운동과 인권운동을 강력 진압해온 강경파 인사로 꼽힌다.

권력 서열 1위 응우옌푸쫑(80) 총비서(서기장)가 이끌고 있는 ‘부정부패방지 지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부패 척결을 위한 일련의 사정 작업을 진두지휘해 온 ‘칼잡이’기도 하다. 그간 부패에 연루된 당·정부 간부와 기업인 수천 명을 체포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베트남 공산당이 ‘반부패 십자군’을 차기 대통령으로 지명했다”고 전했다.

럼 내정자가 이번 주석 선임을 등에 업고 차기 서기장을 노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쫑 서기장의 세 번째 임기는 오는 2026년 끝나는데, 팔순 고령인 까닭에 연임할 가능성이 낮기 때문이다.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국회의사당 전경. 하노이=허경주 특파원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국회의사당 전경. 하노이=허경주 특파원


차기 서기장 '경쟁자' 제거?

이번 주석 지명을 권력 투쟁 결과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동남아시아 전문가 재커리 아부자 미국 워싱턴 국립전쟁대 교수는 AFP통신에 “럼 내정자가 반부패 수사를 무기로 삼아 ‘서기장 될 자격이 있는’ 정치국 내 경쟁자들을 체계적으로 무너뜨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실제 베트남 외교가에서는 수사권을 쥔 럼 내정자가 유력 인사 실각을 막후에서 주도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지난해 3월 응우옌쑤언푹 전 주석이 급작스럽게 물러난 데 이어, 올해 들어 트엉 전 주석(올해 3월), 권력 서열 4위이자 쫑 서기장의 유력 후계자로 꼽혔던 브엉딘후에 국회의장(4월), 서열 5위 쯔엉티마이 당 조직부장(5월) 등 주요 정치국원이 줄줄이 사임했다. 빌 헤이튼 영국 싱크탱크 채텀하우스 아시아·태평양 프로그램 부연구원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럼 내정자는) 누가 조사를 받고 재판받을지 결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은 수뇌부(당 정치국원) 14~18명이 정책을 결정하는 집단지도체제를 운영한다. 이 중에서도 차례로 서열 1~4위인 서기장(국정 전반), 국가주석(외교·국방), 총리(행정), 국회의장(입법)이 권력을 분점하고 있다.

또럼 베트남 공안부 장관이 2021년 영국 런던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150만 원이 훨씬 넘는 금박 스테이크를 먹는 장면. 유튜브 캡처

또럼 베트남 공안부 장관이 2021년 영국 런던의 유명 레스토랑에서 150만 원이 훨씬 넘는 금박 스테이크를 먹는 장면. 유튜브 캡처


국회의장엔 만 부의장 내정

럼 내정자는 ‘금박 스테이크 만찬’으로 비판받은 인물이기도 하다. 앞서 2021년 그가 영국 출장 중 런던의 한 유명 레스토랑에서 금박을 입힌 스테이크를 먹는 영상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시됐다. 스테이크 한 접시 가격이 베트남 평균 월 소득(30만~40만 원)의 5배가 넘는 1,140~2,015달러(154만~271만 원) 수준이어서 비판이 확산됐다. 당시 럼 장관 식사를 풍자하는 영상을 게재했던 시민은 공안에 체포됐다가 지난해 ‘반국가 선동’ 혐의로 징역 5년6개월을 선고받았다.

한편 베트남 공산당은 비어 있던 국회의장에 쩐타인만(61) 부의장을 내정했다. 북부 출신인 럼 내정자와 달리 남부 허우장성 노동조합 간부로 시작해 공산당 전위조직 조국전선 중앙위원회 위원장 등을 거치며 남부지역과 당내에서 정치적으로 성장했다.

하노이= 허경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