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LA 한인 총격’ 경찰 영상 보니… 문 열린 지 8초 후 “탕탕탕”
알림

‘LA 한인 총격’ 경찰 영상 보니… 문 열린 지 8초 후 “탕탕탕”

입력
2024.05.18 17:36
수정
2024.05.18 17:47
0 0

LAPD, 현장 출동한 경찰관 보디캠 공개
유족 “불필요한 총격”… 과잉 대응 논란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 소속 경찰관이 지난 2일 미국 LA에서 정신질환을 앓던 한인 40대 남성 양모(오른쪽에 얼굴이 가려진 채 서 있는 인물)씨의 자택으로 진입하고 있다. 왼손에 흉기를 든 채 당황한 모습을 보이던 양씨는 8초 만에 경찰 총격을 받고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보디캠 영상을 캡처한 사진이다. LAPD 제공·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 경찰국(LAPD) 소속 경찰관이 지난 2일 미국 LA에서 정신질환을 앓던 한인 40대 남성 양모(오른쪽에 얼굴이 가려진 채 서 있는 인물)씨의 자택으로 진입하고 있다. 왼손에 흉기를 든 채 당황한 모습을 보이던 양씨는 8초 만에 경찰 총격을 받고 숨졌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보디캠 영상을 캡처한 사진이다. LAPD 제공·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2주 전 정신질환을 앓던 한인 남성 양모(40)씨가 경찰 총격에 숨진 사건과 관련해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의 보디캠(몸에 장착하는 소형 녹화 장치) 영상이 공개됐다. 당시 경찰이 양씨 자택에 진입한 뒤 총을 쏘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8초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의 과잉 대응 논란이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간) 미국 LA타임스, LA 경찰국(LAPD) 보디캠 영상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2일 오전 11시 58분쯤 양씨의 아파트 현관문을 강제로 열었다. 경찰은 왼손에 흉기를 든 양씨를 향해 “돌아서라(Turn Around)” “그것을 내려놓아라(Drop It)” 등을 거듭 외쳤다.

가슴 2발, 복부 1발 총상→현장서 사망

그러나 당황한 듯한 양씨는 몇 걸음 앞으로 나왔다가 다시 뒤로 물러섰고, 경찰은 그를 맞닥뜨린 지 8초 만에 현관문 앞에서 세 차례 총을 쐈다. 양씨는 즉시 뒤로 쓰러졌고 움직이지 못했다. 경찰은 이미 축 늘어진 양씨 몸을 젖혀 옆으로 눕히고 두 팔을 뒤로 돌려 수갑을 채운 이후에야 그의 부상 상태를 확인했다. 양씨는 가슴에 2발, 복부에 1발의 총상을 입었고 현장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한인 양모씨의 유족이 사건 발생 일주일 후인 9일 LA 한인회관에서 변호인단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경찰의 총격으로 숨진 한인 양모씨의 유족이 사건 발생 일주일 후인 9일 LA 한인회관에서 변호인단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LAPD는 이 영상을 공개하며 “수사관들은 사건 현장에서 11인치(28㎝) 길이의 부엌칼을 회수해 증거물로 보관했고, 현장에 있던 약물을 회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몇 달간 이 사건을 계속 조사하고 분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자체 조사 후 민간 조직인 경찰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무력 사용의 정당성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LA 경찰이 상황 악화시켰다"

이 사건은 조울증 진단을 받은 양씨를 정신 치료 시설로 이송하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양씨 부모 요청을 받은 LA 정신건강국(DMH) 직원들은 그가 타인에게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판단, LAPD에 지원을 신청했고 경찰은 2일 오전 11시쯤 양씨 집으로 출동했다. 그러나 양씨는 “나는 당신들을 초대하지 않았다”며 문을 열어주지 않았고, 경찰관들이 양씨 부모로부터 열쇠를 넘겨받아 강제 진입을 시도하던 중 뜻밖의 총격 사망 사건으로 귀결된 것이다.

양씨 유족은 ‘과잉 대응에 따른 살해’라며 해당 경찰관들의 처벌을 요구했다. 유족의 변호인단은 이날 성명을 내고 “LAPD는 정신질환 환자에 대한 연민과 공감을 보여주면서 상황 해결을 시도하기보다는 양씨 집에 들어간 지 몇 초 만에 총격해 그를 숨지게 했다”며 경찰을 비난했다. 이어 “영상이 보여 주듯, 양씨는 사망 직전 겁에 질려 있었고 혼란스러워했다”며 “LAPD가 상황을 악화시켰고, 이는 불필요한 총격을 낳았다”고 주장했다.

김정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