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호중, 국과수 소변 검사서 “음주” 소견…“술잔에 입만 대고 운전했다”더니
알림

김호중, 국과수 소변 검사서 “음주” 소견…“술잔에 입만 대고 운전했다”더니

입력
2024.05.18 10:12
수정
2024.05.18 12:05
0 0

경찰, 음주운전 혐의 추가 적용 검토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가수 김호중이 지난달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린 트롯뮤직어워즈 2024 레드카펫 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뉴스1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음주운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가운데, 사고 전 음주 정황을 뒷받침하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감정 결과가 나왔다.

18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이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국과수는 '김호중이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경찰은 김호중에 음주운전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 중이다.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나 사고 후 미조치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도주치상 혐의를 받고 있다.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을 방문한 김호중은 대리기사를 불러 집으로 이동, 50분 뒤 차량을 끌고 나와 다른 술집으로 이동하던 중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의 매니저는 사고 발생 약 두 시간 만에 경찰서를 찾아가 "자신이 사고를 냈다"며 진술했으나 차량 명의가 김호중으로 등록된 것을 파악한 경찰은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통해 김호중의 출석을 요구했다. 그러나 김호중은 이에 응하지 않다가 음주 측정이 사실상 불가능해진 시점인 10일 오후 4시 30분이 돼서야 경찰에 출석해 자신이 운전한 사실을 인정했다. 사고 발생 17시간 만이다.

경찰 조사 과정에선 "술잔에 입을 대긴 했지만 술을 마시진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하며 음주운전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경찰은 김호중과 소속자 관계자들의 조직적 은폐 시도 여부를 수사 중이다. "내가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했다"고 밝힌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허위로 자수한 매니저 A씨,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빼내 파기한 매니저 B씨 등 소속사 관계자 3명을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했다. A씨에겐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B씨에겐 증거인멸 혐의가 추가로 적용됐다.

이런 가운데 김호중은 대검 차장검사를 지낸 조남관 변호사를 변호인으로 선임해 대응에 나섰다. 이날 경남 창원시에서 열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콘서트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이다.

전유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