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윤 대통령, 스승의 날 맞아 "이날 하루만이라도 선생님 사랑 기억했으면"
알림

윤 대통령, 스승의 날 맞아 "이날 하루만이라도 선생님 사랑 기억했으면"

입력
2024.05.15 09:55
수정
2024.05.15 11:15
0 0

페이스북에 스승의 날 메시지
"선생님 없으면 오늘의 저도 없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5월 15일 용산 대통령실 자유홀에서 열린 제42회 스승의 날 기념 현장교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해 5월 15일 용산 대통령실 자유홀에서 열린 제42회 스승의 날 기념 현장교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의 헌신과 사랑을 기억하자"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나이가 들수록 어린 시절 저를 길러주신 선생님들이 많이 생각난다"며 "따뜻한 말씀으로 격려해 주셨던 선생님, 회초리를 들고 꾸짖어 주셨던 선생님, 한 분 한 분의 얼굴이 떠오른다"고 언급했다.

이들에 대해 윤 대통령은 "제게 사람을 대하는 자세를 가르쳐주셨고, 나라에 대한 애국심을 길러주셨고, 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심어주셨다"며 "고마운 선생님들이 계시지 않았다면 오늘의 저도 없었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윤 대통령은 "평소에는 하늘 같은 선생님들의 은혜를 잊고 살지만, 스승의 날 하루만이라도 선생님의 사랑을 기억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생님 여러분,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정준기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안녕하세요 제보해주세요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