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김혜윤 연애 시작…동시간대 1위
알림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김혜윤 연애 시작…동시간대 1위

입력
2024.05.14 08:53
0 0

지난 13일 방송된 tvN ‘선재 업고 튀어’

tvN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이 안방극장에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tvN 영상 캡처

tvN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이 안방극장에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tvN 영상 캡처

tvN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김혜윤이 안방극장에 가슴 두근거리는 설렘과 안타까움을 동시에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tvN ‘선재 업고 튀어’ 11화 시청률은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5.7%, 최고 6.5%,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7%, 최고 5.4%까지 치솟았다. tvN 타깃인 2049 남녀 시청률에서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3.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3%, 최고 3.6%를 기록하며 6주 연속 지상파 포함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를 이어갔다.

11화는 자신이 죽게 되는 날짜를 알게 된 류선재(변우석)와 곧 미래로 돌아가야 하는 임솔(김혜윤)의 애틋하고 달콤한 연애가 그려졌다. 류선재와 임솔은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했지만 두 사람에게 주어진 시간은 한 달뿐이었다.

두 사람은 미래에서 다시 만나기로 약속하고 임솔이 돌아가기 전까지는 행복한 시간을 보내기로 했다. 어렵게 이어진 만큼 애틋한 데이트로 달달한 나날을 보내며 시청자의 입꼬리까지 끌어올렸다. 류선재는 휴대전화에 임솔의 이름을 ‘솔이♡’로 저장한 뒤 단축번호 1번으로 설정하고, 15년 동안 한결같은 미모를 유지해야 한다는 각오로 안 하던 마스크팩까지 하며 달라진 면모를 발산했다. 또한 커플 핸드폰 고리를 맞추고 임솔 곁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기 위해 공강에도 함께 수업을 듣는 등 재미를 더했다.

임솔 또한 “이제 도망치지 말고 그냥 나 좋아해라”라는 류선재의 고백과 함께 자신이 류선재의 행복을 빼앗은 것은 아닌지 마음이 무거웠지만 두 사람은 떨어지는 꽃잎을 보며 “우리 함께 오랫동안 행복하게 해주세요”라고 소원을 비는 등 사랑하는 류선재와 하루하루 가슴 설레는 시간을 함께 했다.

류선재와 임솔은 비디오방에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던 비밀 데이트를 가족에게 들키며 때아닌 결별 위기에 직면했다. 특히 류선재의 찢어진 와이셔츠로 인해 두 가족의 오해는 깊어 졌고, 급기야 류선재의 가방에서 수십 개의 콘돔이 쏟아져 나오자 박복순(정영주)은 두 사람의 만남을 결사반대했다.

한편 김형사(박윤희)는 임솔이 전해준 단서를 토대로 연쇄살인마 김영수(허형규)를 추적했다. 김형사는 임솔 집 근처의 CCTV를 모두 확보한 뒤 하얀 트럭의 동선을 추적했고 그가 다음 범행 준비를 위해 동물 마취제를 구하고 있다는 정황을 파악했다. 이와 함께 김형사는 시골 읍내의 허름한 가게를 급습해 김영수를 체포하는데 성공했지만 극 말미 바닥에 떨어진 풀어진 수갑과 함께 김영수의 도주가 그려져 긴장감을 조성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