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안동판 대장동' 의혹... 바통은 경찰로 넘어갔다
알림

'안동판 대장동' 의혹... 바통은 경찰로 넘어갔다

입력
2024.05.08 17:10
0 0

[취재파일] 안동 중점경관관리구역 내 건축허가 파문

'양반의 도시' 경북 안동이 때아닌 '안동판 대장동' 의혹으로 시끄럽다. 안동시가 층고가 18층으로 제한되어 있는 지역의 공동주택을 28층으로 허가하려고 도시계획 변경을 추진하다 본보 단독보도로 주춤하면서다. S건설 중점경관관리구역 아파트 신축사업의 의혹이 폭로되면서 조속한 수사로 진위 여부를 가려야 한다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 사업은 첫 단추부터 잘못 꿰어졌다. 지난 2021년 중점경관관리구역의 한 재건축단지가 18층 이하로 제한된 층수 규정을 어기고 느닷없이 28층으로 상향 조정됐다. 안동시가 뚜렷한 사유없이 이를 인가하자 이 구역 안에서 아파트 건축을 추진하는 S건설이 "우리도 28층 허가를 내달라"고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난감해진 안동시는 꼼수를 내놨다. S건설 아파트 건축예정부지를 아예 중점경관관리구역에서 제외해 28층 건축허가를 내주기로 한 것이다. 시는 용역 절차를 마치고 도시계획 변경고시만 앞두고 있다.

시가 편법을 추진하자 S건설도 맞장구를 치고 있다. S건설 설계도면에는 분명히 중점경관관리구역으로 되어 있고 아직 변경고시 전인데도 버젓이 지하 2층, 지상 28층, 704세대라고 설계도를 제작해 안동시에 사전접수했다. 층수를 더 높인다는 얘기도 나돌고 있다.

안동에서는 "꼼수", "졸속행정"이라는 목소리가 공직사회 안에서도 터져나오고 있고, 해당 도시건설국 소속 과장도 정년퇴직 6개월을 앞두고 타 부서 전출을 신청할 정도다.

S건설의 이해할 수 없는 건축관행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지난 2017년 S건설은 안동문화관광단지에 워터파크와 콘도시설 조성과 관련해 워터파크 부지를 환매해 콘도 층수를 15층으로 변경했으나 7년째 착공도 하지 않고 있다. 그 동안 콘도 허가권과 부동산 가격이 4, 5배 오르면서 수 백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을 수 있게됐다.

단추를 잘못 뀄으면 처음부터 옷을 다시 입는 것이 순서다. 잘못을 바로 잡지 않고 도시계획까지 변경하면서 편법을 고착화하는 안동시는 누구의 편인가. 바통은 경찰로 넘어갔다. 안동시와 S건설을 둘러싼 의혹이 한 점도 남지 않기를 안동의 대쪽 양반들이 지켜보고 있다.


권정식 기자

권정식 기자


권정식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