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효도해야" VS "시댁·친정 갈등"...성인 절반 '어버이날' 공휴일로
알림

"효도해야" VS "시댁·친정 갈등"...성인 절반 '어버이날' 공휴일로

입력
2024.04.26 18:30
0 0

5월 8일 '빨간날' 60대 이상 호응 높아
이어 "제헌절·국군의 날 쉬자" 답변도
어버이날 공휴일 지정 14차례 무산돼

2022년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서울 서초구 양재 꽃시장에서 시민이 구매한 꽃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2022년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서울 서초구 양재 꽃시장에서 시민이 구매한 꽃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국내 성인 절반가량이 5월 8일 어버이날을 법정 공휴일로 지정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SK커뮤니케이션즈 시사 폴(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지난 9일부터 17일까지 성인 9,482명을 대상으로 '쉬는 날로 지정됐으면 하는 국경일이나 기념일'을 설문조사한 결과가 25일 공개됐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9%(4,662명)가 어버이날을 꼽았다. 연령별로 보면 60대(54%)에서 공휴일 지정에 대한 호응이 가장 높았다. 누리꾼들은 "어버이날 쉬게 해달라. 효도하고 싶은데 일 때문에 부모님 모시고 어디 놀러 가지도 못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어버이날이 '빨간날'이 되면 "시댁에 갈지 친정에 갈지를 두고 싸움만 날 것"이라는 반대 의견도 있었다. SK커뮤니케이션즈 측은 어버이날이 1등을 차지한 데 대해 "단순히 쉬고 싶다는 욕구 표출을 넘어 가족 간의 사랑과 존중, 부모님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표현하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자 하는 바람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어버이날을 공휴일로 지정하는 법안은 지금까지 국회에서 14차례나 발의됐지만 번번이 무산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2012년 12월 18대 대선 후보 시절 어버이날의 공휴일 지정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찬성과 반대 여론이 부딪혀 결국 통과되지는 못했다.

한편 두 번째로 많은 호응을 얻은 국경일은 7월 17일 제헌절로 26%(2,513명)가 공휴일 전환을 희망했다. 이어 10월 1일 국군의 날(11%·1,129명), 4월 5일 식목일(10%·1,041명) 순이었다.

김소희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