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자동차 빼고 다 만드는 LG그룹...'전기차 올림픽'에 계열사 총출동
알림

자동차 빼고 다 만드는 LG그룹...'전기차 올림픽'에 계열사 총출동

입력
2024.04.24 08:00
0 0

LG전자, LG에너지솔루션 등 4개 계열사 전시관 운영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전기자동차 전시회(EVS37)에서 참관객들이 LG 계열사 공동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세계전기자동차 전시회(EVS37)에서 참관객들이 LG 계열사 공동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LG그룹은 23~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37회 세계 전기자동차 학술대회 및 전시회(EVS37)'에 계열사 네 곳이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공개하고, 모빌리티 사업의 청사진을 제시한다고 밝혔다.

EVS37은 세계 최대 전기차 학술대회·전시회로 전기차의 올림픽으로 불린다. 한국에서 열리는 건 9년 만으로 세계 60여 개국의 전기차 전문가와 글로벌 200여 업체의 모빌리티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국내 기업은 현대자동차와 현대모비스, 삼성SDI, KG모빌리티, SK시그넷 등이 참가한다.

LG그룹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4개 계열사가 참가해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 스토리'를 주제로 전시관을 함께 운영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고객 요청에 따라 맞춤형 제공이 가능한 파우치형 배터리와 원통형 배터리를 비롯해, 더 가벼우면서 안전하고 높은 에너지 효율을 구현한 '셀투팩' 기술 등을 선보인다. LG전자는 계기판, 중앙정보디스플레이(CID, Center Information Display), 보조석 디스플레이 세 개 화면이 하나로 통합된 프리미엄 전기차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휴대폰이나 TV로 즐기던 고화질 영상, 게임,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개발한 차량용 콘텐츠 플랫폼(ACP, Automotive Content Platform)을 소개한다. LG디스플레이는 고화질 P-유기발광다이오드(Plastic-OLED) 기술로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ATO(Advanced Thin OLED)', '무안경 3D 계기판' 등을 전시한다. LG이노텍은 자율주행 및 전기차 관련 주요 부품인 '차량용 카메라', '빛 감지 및 거리 측정기(LiDAR)' 등 센싱 솔루션과 차량용 통신 솔루션 등을 소개한다.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대표(사장)가 EVS37 기조 연설자로 참가해 '모빌리티의 미래'를 주제로 발표한다. LG 연구진들은 학술대회에서 '전기차 배터리 성능저하와 고장진단 분석 등의 연구성과를 공유해 연구개발(R&D) 역량을 알린다. LG 관계자는 "LG 계열사들이 전기차 분야에서 LG의 위상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라며 "그룹 내 역량을 결집해서 사업 시너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