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눈물의 여왕' 김지원, 기억 잃을 위기…시청률 20%대 유지
알림

'눈물의 여왕' 김지원, 기억 잃을 위기…시청률 20%대 유지

입력
2024.04.21 09:22
0 0

지난 20일 방송된 tvN ‘눈물의 여왕’
김지원, 병 고치고 기억 잃나

‘눈물의 여왕’이 시청률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tvN 제공

‘눈물의 여왕’이 시청률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tvN 제공

‘눈물의 여왕’이 시청률 20%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눈물의 여왕’ 13회에서는 백현우(김수현)와 홍해인(김지원)이 삶을 얻기 위해 소중했던 기억을 잃어야 한다는 잔인한 선택의 기로에서 팽팽하게 맞서 안타까움을 안겼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13회는 전국 가구 기준 평균 20.2%, 최고 21.9%를 기록했다.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 동시간대 1위를 휩쓸었다.

집안의 큰 어른인 홍만대(김갑수)의 장례를 치르는 동안 홍해인은 “살고 싶다”는 진심을 내보였다. 백현우 역시 그런 아내에게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고 홀로 눈물을 삼켜 씁쓸함을 자아냈다.

이런 가운데 독일에서 홍해인의 병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려왔다. 홍해인을 살릴 유일한 방법이지만 수술을 하게 되면 모든 기억을 잃게 된다는 부작용도 있었다. 그러나 홍해인을 낫게 할 다른 방도가 없어 백현우와 홍해인의 아버지 홍범준(정진영)은 우선 이를 비밀로 하기로 결정했다.

백현우로부터 치료 방법을 찾았다는 소식을 들은 홍해인은 살 수 있다는 기쁨에 젖어들었다. 백현우와 함께 할 미래를 꿈꾸며 남편의 이혼 취소 요청을 받아들였고 수술을 받기 전까지 남편과 행복한 추억을 하나씩 채워갔다.

마침내 수술 날짜가 가까워지고 백현우와 홍해인은 독일로 향했다. 연구실 안으로 들어가기 전 백현우는 홍해인에게 차마 말하지 못했던 수술 부작용을 어렵게 털어놓았다. 예상치 못한 부작용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진 홍해인은 백현우의 손을 뿌리쳤고 급기야 수술을 받지 않겠다고 선언해 백현우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만들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