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완화 의료 상담 받은 혈액암 환자, 중환자실 사망률 4.7배 낮아"

입력
2024.04.18 17:26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혈액암 환자가 ‘전문 완화 의료 상담’을 받으면 불필요한 의료 이용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동엽(혈액종양내과)·유신혜(완화의료임상윤리센터) 서울대병원 교수팀(김동현 전문의)이 전문 완화 의료 상담을 받은 혈액암 환자의 생애 말기 의료 이용 등을 분석한 연구 결과다.

혈액암 환자 생존율은 항암 치료법 발전으로 높아졌지만 여전히 많은 환자는 병 악화로 고통을 받고 말기에 이른다.

이 과정에서 혈구감소증·감염 등 합병증으로 중환자실 치료, 심폐소생술, 신(腎) 대체 요법(혈액 투석·복막 투석·콩팥이식), 인공호흡기 치료 등 ‘공격적 치료’를 받기 마련이다.

연구팀은 2018~2021년 서울대병원에서 숨진 혈액암 환자 487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사망한 혈액암 환자(487명) 가운데 입원 도중 기간 완화 의료 상담 서비스를 받은 환자는 32%(156명)였다. 급성 백혈병이나 림프종 등 진행이 빠르거나 입원 시점에 질병 상태가 조절되지 않는 환자가 많았다.

완화 의료 상담군은 본인이 연명 의료를 원치 않는다는 문서를 작성한 비율이 34%였지만 비상담군은 18.4%였다.

사망 전 한 달 안에 이 같은 공격적 치료를 받을 비율을 분석했더니 완화 의료 상담을 받지 않은 환자군이 중환자실 치료 등을 받는 비율이 2배 이상 높았다. 중환자실에서 사망하는 비율은 비상담군 50.8%, 상담군 10.9%로 4.7배가량 높았다.

완화 의료 상담군과 비상담군의 사망 전 1달 이내 생애 말기 공격적 치료 비율 비교. (중환자실 치료, 심폐소생술 시행, 인공호흡기 적용, 신대체요법 시행, 중환자실에서 사망). 서울대병원 제공

완화 의료 상담군과 비상담군의 사망 전 1달 이내 생애 말기 공격적 치료 비율 비교. (중환자실 치료, 심폐소생술 시행, 인공호흡기 적용, 신대체요법 시행, 중환자실에서 사망). 서울대병원 제공

신동엽 교수는 “혈액암은 고형암과 달리 질병 특성과 종류에 따라 예후(치료 경과)를 예측하기 어렵고 지속적으로 고강도 치료를 해야 하기에 생애 말기 공격적 치료 비율이 높다”며 “최선의 암 치료와 완화 의료를 병행해 생애 말기에 불필요한 치료를 줄이고 남은 삶을 편히 보낼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유럽혈액학회지(European Journal of Haemat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