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동훈, 황태자 행세하다 폐세자 돼"… 연일 韓 때리는 홍준표, 왜
알림

"한동훈, 황태자 행세하다 폐세자 돼"… 연일 韓 때리는 홍준표, 왜

입력
2024.04.18 17:05
수정
2024.04.18 17:15
0 0

"尹 대통령 그림자… 독자 세력 없어"
"한 전 위원장과 대권 경쟁일 수도"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 달서구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11일 대구 달서구 정부대구지방합동청사에서 열린 제105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4·10 총선 여당 참패 책임을 돌리며 연일 거친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일각에서는 대권 경쟁을 염두에 둔 전략으로 분석했다.

홍 시장은 1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한 전 위원장은 윤석열 정권 황태자 행세로 윤 대통령 극렬 지지 세력 중 일부가 지지한 대통령의 그림자였지, 독립변수가 아니었다"고 적었다. 이어 "황태자가 그것도 모르고 자기 주군에게 대들다가 폐세자가 되었을 뿐"이라며 "당 내외 독자 세력은 전혀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황교안(전 미래통합당 대표)이 총선 말아먹고 퇴출되었을 때 그는 당을 1년 이상 지배했어도 뿌리가 없어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며 "집권당 총선을 사상 유례없이 말아먹은 그를 당이 다시 받아들일 공간이 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소설들 그만 쓰시고 앞으로 우리가 전열을 재정비하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도와달라. 그게 한국 보수우파가 살아날 수 있는 길"이라고 호소했다.

홍 시장은 여당의 총선 참패 이후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발언을 이어오고 있다. 유승찬 정치컨설턴트는 17일 YTN 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홍 시장이 전략적인 분인데 이렇게까지 말을 험하게 하는 건 다른 이유가 있다"며 "감정적으로 그런 것 같지는 않고 계산이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권 경쟁'을 위한 전략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위협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아예 '이참에 보내버리자'는 생각으로 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을 지나치게 거론하는 건 "오히려 그분을 다시 살려주는 효과를 내고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역효과가 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먹었다"(12일)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13일) "총 한 번 쏴본 일 없는 병사를 전쟁터에 사령관으로 임명한 것"(13일) "조용히 본인에게 다가올 특검에나 대처할 준비나 해라"(15일) 등 한 전 위원장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김소희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