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30만 명 찾을 세계 최대 디자인 박람회...친환경·인공지능이 열쇳말
알림

30만 명 찾을 세계 최대 디자인 박람회...친환경·인공지능이 열쇳말

입력
2024.04.15 11:00
수정
2024.04.15 14:10
16면
0 0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
'디자인은 어디로 진화하는가' 주제로
약 17만㎡ 박람회에 2,000개 브랜드 참가

2023년 4월 열린 밀라노가구박람회 전시장 모습. ©Ludovica Mangini

2023년 4월 열린 밀라노가구박람회 전시장 모습. ©Ludovica Mangini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행사 밀라노 디자인 위크가 16~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다. 본전시로 꼽히는 밀라노가구박람회(살로네 델 모빌레 밀라노·Salone del Mobile Milano)는 16~21일 펼쳐지고 15일부터 밀라노 전역에서 기업과 디자이너들의 장외 전시(푸오리살로네·Fuorisalone)도 진행된다.

본전시회 이름처럼 가구에서 시작한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조명, 욕실, 사무용품, 가전제품 등으로 분야를 늘리면서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인 CES처럼 디자인 분야에서 '궁극의 행사'가 됐다. 이 때문에 성전자, LG전자를 비롯한 우리 기업들도 이 행사에 공을 들이고 있다. 현대차는 14년째 푸오리살로네의 공식 스폰서로 활약 중이다.

밀라노 디자인 위크는 두 가지 행사로 나뉜다. ①대형 전시장에서 참가 기업의 신제품을 볼 수 있는 밀라노가구박람회와 ②밀라노 시내 전역에서 기업들이 각자의 전시장을 만드는 푸오리살로네다.

15일 밀라노가구박람회 측에 따르면 올해 가구박람회는 밀라노 외곽의 대형 전시장 피에라 밀라노에서 펼쳐진다. '디자인은 어디로 진화하는가?'를 주제로 △가구·액세서리 △인테리어 △조명(Euroluce) 등 크게 7개 분야로 나눠 약 2,000개 브랜드의 신제품을 선보인다. 전시장 크기만 서울 코엑스몰의 약 4.7배인 17만2,500㎡(약 52만 평)에 달하는데 특히 사람들의 무의식적 반응을 분석해 전시회 동선을 구성했다. 물 절약 등 친환경을 주제로 한 욕실 전시회, 35세 이하 신진 디자이너를 소개하는 '샬로네사텔리테'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방 빌트인 가전 제품 한눈에...

삼성전자가 16~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에 참가한다. 사진은 유로쿠치나 전시장에 비스포크 AI와 유럽 빌트인 신제품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16~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에 참가한다. 사진은 유로쿠치나 전시장에 비스포크 AI와 유럽 빌트인 신제품이 전시되어 있는 모습. 삼성전자 제공

올해는 주방 디자인과 기술 트렌드를 선보이는 '유로쿠치나, FTK(Technology For the Kitchen)' 전시가 눈길을 끈다. 가구 박람회에서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행사로 국내 기업으로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최신 디자인, 기술을 집약한 주방 가전 제품을 선보인다.

역시 전시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인공지능(AI)이 될 것 같다. 삼성전자는 유로쿠치나에 약 964㎡(약 292평) 부스를 마련해 '비스포크(BESPOKE) AI' 가전 라인업과 유럽 시장을 겨냥한 빌트인 패키지를 전시한다. AI 비전 인식 기술을 적용해 식재료를 스스로 파악하는 '비스포크 AI 패밀리허브 냉장고', AI홈 기술을 넣어 음식 레시피를 척척 알아듣는 '애니플레이스(Anyplace) 인덕션'을 선보인다.

이무형 삼성전자 DA사업부 부사장은 "이번 유로쿠치나는 삼성만의 독보적 AI가 스크린과 만나 더 강화된 가전 연결 경험을 유럽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자리"라면서 "비스포크 AI 가전, 신제품 빌트인 키친 패키지와 함께 유럽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주일간 도시 전체 장외 전시 1000개 열리는 축제장

LG전자가 16~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세계 최대 규모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에 참가해 유럽 빌트인 주방가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사진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존. LG전자 제공

LG전자가 16~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세계 최대 규모 디자인 전시회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24'에 참가해 유럽 빌트인 주방가전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사진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전시존. LG전자 제공

LG전자는 483㎡(약 146평)에 '식(食)문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주제로 유럽 디자이너들과 협업한 가전 제품을 선보인다. '초(超)프리미엄'과 볼륨존(중저가 시장) 제품을 함께 선보이는 '투 트랙'(Two-Track) 전략으로 유럽 빌트인 주방가전 시장을 공략한다. 전시관은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스토리텔링과 함께 경험하는 '식(食)문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을 콘셉트로 꾸며졌다. 공간 디자인에는 이탈리아·덴마크 출신 디자이너 듀오 감프라테시와 한국의 디지털 아티스트 폴씨(Paul씨)가 협업해 만든 디자인 스튜디오 감프라테시앤피가 참여했다.

LG전자의 전시 공간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의 브랜드 철학을 담은 메인 키친존과 서브 키친존, 와인셀러존 등으로 구성된다. AI 카메라가 식재료를 알아차려 조리에 안성맞춤인 온도·시간 등의 설정을 제안하는 오븐 등을 소개하고 스타 셰프 파브리치오 페라리의 쿠킹쇼를 연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를 통한 초프리미엄 제품군 뿐 아니라 지난해 진출을 본격화한 매스 프리미엄 제품군까지 다양한 고객의 취향을 저격하며 유럽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의 디자인 경쟁은 박람회장 밖에서 더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장외 전시(푸오리살로네)에 참가하는 브랜드가 무려 1,066개에 달한다. 1980년대 초반 밀라노 가구, 디자인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시작한 푸오리살로네는 패션, IT, 전자, 자동차 등 글로벌 브랜드의 치열한 경연장이 됐다.

현대차는 14년째 푸오리살로네의 메인 스폰서를 맡고 있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도 이 기간 밀라노에서 한국 공예전을 연다. 삼성전자는 밀라노 레오나르도 다빈치 국립 과학기술 박물관에서 디자인 전시 '공존의 미래'를 통해 최신 전자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밀라노 시내에 운영 중인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 쇼룸에서 밀라노 건축디자인 그룹 M2아틀리에, 세계적인 가구 디자이너 파트리시아 우르퀴올라와 협업한 와인 캐빈, 모듈형 냉장고를 공개한다.




밀라노= 이윤주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