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화창한 주말 봄 날씨에 “명품 샷 보자”…구름 갤러리 몰려
알림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 화창한 주말 봄 날씨에 “명품 샷 보자”…구름 갤러리 몰려

입력
2024.04.13 13:08
0 0

오후 1시 기준 2,000여 명 찾아

인천 클럽72 하늘코스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메디힐·한국일보챔피언십 셋째날인 13일 휴일을 맞아 많은 갤러리가 경기장을 직접 찾아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인천 클럽72 하늘코스에서 열리는 KLPGA 투어 메디힐·한국일보챔피언십 셋째날인 13일 휴일을 맞아 많은 갤러리가 경기장을 직접 찾아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화창한 봄 날씨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간판 스타들의 명품 샷을 보려는 갤러리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13일 인천 중구 클럽72 하늘코스(파72)에서 펼쳐지는 제3회 메디힐·한국일보 챔피언십(총상금 10억 원) 3라운드는 3일차 주말을 맞아 전국에서 몰려든 갤러리로 곳곳마다 발 디딜 틈 없이 붐비고 있다.

갤러리가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갤러리가 선수들의 플레이를 지켜보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오후 1시 기준으로 2,000여 명이 입장해 흥행 열기를 달궜다. 대회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현재도 관중이 계속 찾고 있다. 이 대회는 2024시즌 내륙에서 처음 열리는 KLPGA 투어 대회다.

갤러리는 푸른 바다와 봄비를 머금어 한층 폭신해진 초록 잔디 사이에서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며 연신 환호와 탄식을 번갈아 내뱉었다. 또 “봄 나들이 겸 나왔는데, 골프장이 공항과 바다 사이에 있어 그런지 여행 온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경기를 지켜 보는 갤러리. 왕태석 선임기자

경기를 지켜 보는 갤러리. 왕태석 선임기자

이날은 낮 기온이 19~22도에 바람도 거의 불지 않아 선수들도 모처럼 제 기량을 한껏 발휘했다. 현재 이 대회 초대 챔피언 박지영과 조아연, 이가영, 안송이, 정윤지 등이 치열한 선두 싸움 중이며 방신실과 박현경 등은 매서운 기세로 따라붙고 있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 대회의 챔피언은 14일 4라운드에서 가려진다. 2022년 1회 대회 챔피언은 박지영, 2023년 2회 대회 우승자는 이주미다. 지난해까지는 경기 여주 페럼클럽에서 열렸으며, 올해는 클럽72 하늘코스로 장소를 옮겼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