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국정쇄신 위해 '파격 총리' '쓴소리 비서실장' 발탁해야

입력
2024.04.13 04:35
19면
0 0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4·10 총선 다음 날인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총선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이 4·10 총선 다음 날인 1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총선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재훈 기자

4·10 총선에서 참패한 정부와 여권이 민심을 추스를 첫 단추는 총리 교체 카드다. 총선 민의를 고려하면 속도감 있는 조치가 이어져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으로선 사의를 표명한 한덕수 총리 후임에 누구를 발탁할지가 국정수습 및 쇄신의지를 드러낼 기회다. 향후 대통령의 국정 협치 의지를 평가할 가늠자이기도 하다.

윤 대통령은 임기 5년 전부를 여소야대, 그것도 이번 22대 국회에선 ‘반윤석열’로 뭉친 야권 192석을 상대해야 한다. 사실상 거국내각에 준하는 효과를 낼 총리가 요청되는 정치지형이다. 국민의힘이 개헌저지선을 단 8석 넘긴 위중한 상황까지 감안하면 단순 ‘관리형’보다 강한 변화를 상징할 ‘정무형’ 발탁이 필요해 보인다. 국민적 신망과 개혁성·도덕성을 겸비했다면 야권 인사에게라도 손을 내밀어야 한다.

언론에 거론된 몇몇 인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에서 “용산이 아직도 정신을 못 차렸다”는 반응이 나온 것을 대통령실이 흘려들어선 안 된다. 야당의 허를 찌를 만큼 이념·지역·세대갈등을 넘어선 국민통합형 총리가 절실하다. 실제로 총리 후보자 임명은 야당이 다수인 국회에서 과반 동의가 필요하다. 국민이 공감할 수준이라면 악조건 속에 국정동력을 찾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

대통령 비서실장의 경우 ‘윗분의 뜻’을 받드는 보위용 인사로는 곤란하다. 국민 눈높이로 민심을 가감 없이 전달하고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인물이어야 한다. 흐트러진 공직기강을 다잡아 분위기를 일신하고, 당정 및 야당과의 소통에 지장이 없어야 할 것이다.

소수파로 몰린 정권이 ‘국정 표류’에 빠지지 않는 것은 국민과 국가 이익에도 부합한다. 국회의 탄핵발의 당시 노무현 정부가 고건 총리를 내세운 사례나, 김대중 정부 때 초대 비서실장으로 대구·경북 쪽 김중권 노태우 정부 정무수석을 택한 전례도 참고해 볼 만하다. 반대 진영과 관계를 원만하게 풀면서도 뚝심 있는 인사가 나와야 할 것이다. 총리와 비서실장 인선은 윤 대통령이 '불통'의 국정스타일을 원점에서 바꾸는 대전환의 모멘텀이 돼야 한다. 그 내용에 따라 윤 정부 향후 3년의 성패가 판가름 날 것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