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염증성 장 질환 등 자가면역질환 있으면 갑상선암 위험 높아

입력
2024.04.02 20:45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자가면역질환이 있으면 갑상선암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자가면역질환은 자신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신체 조직을 외부 물질로 잘못 인식해 면역체계를 활성화시켜 스스로를 공격함으로써 염증 등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는 질환이다.

특히 자가면역질환은 다양한 합병증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이에 의한 만성 염증과 면역 이상이 각종 암을 일으킬 수 있다.

갑상선암은 한국인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발생 원인은 다양한데 만성 염증 및 면역체계 이상도 원인의 하나로 꼽힌다.

박성근 강북삼성병원 서울건진센터 교수 연구팀은 2009~2010년 국민건강보험에 등록된 자료를 이용해 자가면역질환에 따른 갑상선암 발생 위험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8개의 자가면역질환(하시모토 갑상선염, 그레이브스 병, 1형 당뇨병, 쇼그렌증후군, 염증성 장 질환, 백반증, 루푸스, 류마티스 관절염) 중 한 가지 질환이라도 있는 1만6,328명과 자가면역질환이 없는 1만6,328명을 1대1 매칭하고, 9.49년 동안 추적 관찰해 갑상선암 발생 위험도를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자가면역질환이 있으면 없는 사람에 비해 △하시모토 갑상선염 2.1배 △그레이브스 병 2.67배 △염증성 장 질환 2.06배 △백반증 1.71배 △류마티스 관절염 1.76배 등 갑상선암 발생률이 높아졌다.

또한 8개의 자가면역질환 가운데 어느 하나의 질환이라도 이환(罹患)되면 자가면역질환이 없는 사람보다 갑상선암 발생 위험이 1.97배 높아졌다.

박성근 교수는 “자가면역질환 보유만으로도 향후 갑상선암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원인이 된다”며 “자가면역질환이 있으면 갑상선 초음파검사 등 갑상선암 발병 유무를 알아내기 위해 정기적으로 선별 검사하는 등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연구 결과는 갑상선 질환 관련 국제 학술지인 ‘Thyroid’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