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내일까지 전국에 뿌연 황사... 중부지방은 '황사비'도
알림

내일까지 전국에 뿌연 황사... 중부지방은 '황사비'도

입력
2024.03.29 14:15
수정
2024.03.29 14:20
0 0

수도권 미세먼지 농도 '매우 나쁨' 훌쩍 넘겨
주말 포근...30일 전국 미세먼지 '나쁨'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와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은 29일 서울의 도심 상공이 뿌옇다. 뉴시스

전국 대부분 지역이 황사와 미세먼지의 영향을 받은 29일 서울의 도심 상공이 뿌옇다. 뉴시스

봄철 불청객 황사가 29일 전국을 덮쳤다. 대기 질이 매우 나쁜 상태에서 일부 지역에는 황사 섞인 비까지 내린다.

환경부와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내몽골고원 부근에서 발생한 황사가 북서풍을 타고 한반도로 접근해 이날 오전 8시 기준 수도권·충남·강원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경북에는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황사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인데, 주의는 '황사 때문에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수준'이다.

오전 9시 기준 시도별 미세먼지(PM10) 농도는 서울 449㎍/㎥, 경기 419㎍/㎥, 인천 355㎍/㎥, 강원 375㎍/㎥, 충북 192㎍/㎥, 충남 187㎍/㎥, 세종 175㎍/㎥ 등으로 '매우 나쁨'(151㎍/㎥ 이상) 기준을 훌쩍 넘었다.

남부지방으로 갈수록 황사 영향은 약해져 대전 경북 전북 울산 등은 '나쁨'(81~150㎍/㎥), 그 외 지역은 '보통'(31~80㎍/㎥)이다. 다만 오후부터는 남부지방에도 대기질이 '매우 나쁨'으로 악화되는 지역이 생길 수 있다.

황사 영향이 강한 중부지방과 전북, 경상 내륙에는 약한 비도 예보됐다. 곳에 따라서는 '황사비'가 내릴 가능성이 크다. 예상 강수량은 인천·경기 북부 5~10㎜, 서울·경기 남부·강원 내륙 및 산지 5㎜ 미만, 대전·세종·충남·충북·전북·경상권 1㎜ 내외다. 여기에 이날은 전국 대부분 지역, 30일은 영동지방에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야 한다.

황사는 30일까지 전국에 영향을 미쳐 전 권역 미세먼지 농도가 '나쁨' 수준으로 예상된다. 주말 이틀 동안 예상 기온은 아침 최저 영하 2도~영상 11도, 낮 최고 12~21도로 낮에는 포근하지만 일교차가 크다.

최나실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