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①쿠세권 전국 확대 ②알리 견제...쿠팡, '전국 로켓배송'에 3조 원 투자한다
알림

①쿠세권 전국 확대 ②알리 견제...쿠팡, '전국 로켓배송'에 3조 원 투자한다

입력
2024.03.27 17:00
14면
0 0

12년 동안 투자한 금액 절반을 3년 만에 쓰기로
'로켓배송' 가능 지역 182개→230개 목표
덩치 키우려는 中 알리 기세 누르기 시도

28일 서울의 한 쿠팡 물류센터. 연합뉴스

28일 서울의 한 쿠팡 물류센터. 연합뉴스


쿠팡2026년까지 3조 원 이상을 물류망 확장에 투자하겠다고 27일 밝혔다. 풀필먼트센터(FC) 건설과 첨단 자동화 기술 도입, 배송 네트워크 고도화 비용을 모두 합한 금액으로 쿠팡이 2010년 설립된 이후 2022년까지 쏟아부은 6조2,000억 원의 절반 가까이에 이르는 규모다.


물류센터 8개 더 지어 로켓배송 '전국구'로

쿠팡이 2026년까지 3조 원 넘게 투자해 '로켓배송'을 전국에서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27일 밝혔다. 쿠팡 제공

쿠팡이 2026년까지 3조 원 넘게 투자해 '로켓배송'을 전국에서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27일 밝혔다. 쿠팡 제공


우선 쿠팡은 부산, 대전, 광주, 울산 등 광역시 네 곳과 경북 김천시, 충북 제천시, 경기 이천시, 충남 천안시 등 기초 지방자치단체 네 곳 등에 FC를 새로 지을 예정이다. 광주와 대전은 올해 물류 시설 투자를 마치고 운영을 시작한다. 부산과 이천시는 올해 2분기, 김천은 3분기, 제천은 4분기 안에 차례로 공사에 들어간다.

이번 대규모 투자의 목적은 '전국 100% 로켓배송'이다. 현재 전국 시군구 260개 중 182개(70%) 정도가 로켓배송이 가능한 '쿠세권'(쿠팡+역세권)이다. 쿠팡의 계획대로라면 2027년부터는 230개 가까운 시군구에서 로켓배송을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새로 로켓배송이 적용될 지역 대부분은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인구감소 지역에 해당한다. 89개 인구감소 지역 중 로켓배송이 가능한 곳은 현재 강원 삼척시와 전북 김제시, 전남 영암군 등 17개다. 3년 뒤엔 경북 봉화군, 전남 고흥군 등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40%가 넘는 고령화 지역을 포함해 60여 곳 정도로 늘어난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가 심각한 지방에선 생활필수품과 식료품을 구하기 쉽지 않은 만큼 이번 투자가 주민 편의 향상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거라고 쿠팡은 예상하고 있다.


'쿠팡 생태계' 더 촘촘히... '알리 공습' 막는다

강한승(왼쪽) 쿠팡 대표가 21일 '위시데이' 행사를 통해 'MLB 서울 시리즈'에 초대를 받은 난치병 투병 어린이 환자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쿠팡 제공

강한승(왼쪽) 쿠팡 대표가 21일 '위시데이' 행사를 통해 'MLB 서울 시리즈'에 초대를 받은 난치병 투병 어린이 환자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쿠팡 제공


쿠세권을 전국구로 늘리겠다는 이번 투자는 '쿠팡 생태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신호로 읽힌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쿠팡이츠는 쿠팡 멤버십(쿠팡와우) 회원에게 배달비 무료 혜택을 26일부터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쿠팡 플레이는 20, 21일 메이저리그(MLB) 서울 시리즈를 단독으로 개최한 데 이어 올여름엔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28)가 뛰고 있는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구단 바이에른 뮌헨을 초청한다. 본업인 이커머스를 넘어 무료 음식 배달 서비스와 볼거리까지 모두 한 달 4,990원에 제공함으로써 고객 이탈을 막는 '록인(Lock-in) 전략'을 펼치고 있다.

알리익스프레스(알리)·테무 등 시장 지배력을 높여가는 중국 이커머스의 기세를 누르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알리의 모기업 알리바바는 앞으로 3년간 11억 달러(약 1조4,825억 원)를 한국 사업 확장에 투자하겠다는 내용의 사업 계획서를 정부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획서에 따르면 알리바바가 국내 통합물류센터를 짓는 데 2억 달러(약 2,696억 원)를 투입할 예정이다.

최현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