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천정부지 치솟는 식량 물가'에 라마단 저녁도 굶게 된 무슬림
알림

'천정부지 치솟는 식량 물가'에 라마단 저녁도 굶게 된 무슬림

입력
2024.03.13 04:30
0 0

동남아, 북아프리카, 중동 식량 물가 치솟아
해 지면 식사 가능하지만… "돈 없어 굶는다"
유엔 "라마단 기간 식량 불안정 4000만 명"

이슬람 최대 명절 라마단을 이틀 앞둔 10일 이스라엘 예루살렘 알아크사 모스크(예배당)로 신도들이 향하고 있다. 예루살렘=AP 연합뉴스

이슬람 최대 명절 라마단을 이틀 앞둔 10일 이스라엘 예루살렘 알아크사 모스크(예배당)로 신도들이 향하고 있다. 예루살렘=AP 연합뉴스

식량 물가 급상승이 이슬람 최대 명절 라마단(금식성월)까지 덮쳤다. 라마단 기간 낮 시간 금식하고 해가 지면 가족·이웃과 축제를 벌이며 음식을 나눠 먹는 게 전통이었지만, 천정부지로 치솟는 식량 가격 탓에 반강제적으로 단식에 나서야 하는 처지가 됐다. 종교 신념이 아닌 현실적 이유로 그 어느 때보다 ‘배고픈’ 라마단을 보내게 된 셈이다.

“그 어느 때보다 어려운 라마단”

12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세계에서 무슬림 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와 이슬람이 국교인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요르단 등에서는 이날부터 라마단이 시작됐다. 약 29일에 걸친 라마단 기간 이슬람 교도는 동틀 무렵부터 땅거미가 질 때까지 음식은 물론 물도 입에 대지 않는다. ‘금식으로 몸과 마음을 정화해 신에게 가까이 가고, 가난한 이웃과 고통을 나눈다’는 게 라마단 취지다.

대신 이들은 해가 지면 지인을 초청해 ‘이프타르’라고 부르는 만찬을 즐긴다. 때문에 통상 이 기간이 되면 쌀, 육류, 채소 같은 먹거리 판매가 급증한다. 이론적으로는 금식을 하니 음식 소비량이 감소해야 하지만 낮 동안 억압됐던 식욕을 해소하기 위해 새벽과 밤에 더 많이 먹어 오히려 음식 소비가 가파르게 상승하는 역설적 상황이 발생해 왔다.

6일 인도네시아 반다아체주에서 주민들이 쌀을 배급받고 있다. 반다아체=EPA 연합뉴스

6일 인도네시아 반다아체주에서 주민들이 쌀을 배급받고 있다. 반다아체=EPA 연합뉴스

그러나 라마단을 기념하는 국가들은 한목소리로 ‘올해는 분위기가 다르다’고 말한다. ①식량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면서 ②예년보다 식량 구매 여력이 줄고 ③음식을 섭취할 수 있는 저녁조차 배를 곯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게 현지 매체들의 설명이다.

예컨대 단일 국가로는 가장 많은 이슬람 신도(약 2억1,000만 명)를 보유한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식품 물가 상승률이 8.47%로, 2022년 9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주식인 쌀 가격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나 급등하면서 밥상 물가를 끌어올렸다. ‘두 개의 전쟁’이 부른 공급망 불안과 지난해 '엘니뇨(동태평양 해수면 온도 상승)'에 따른 쌀 생산량 감소가 겹쳤다.

인도네시아 필수 식재료로 꼽히는 닭고기, 고추, 설탕 가격도 10% 이상 올랐다. 이웃 국가 말레이시아 파키스탄 등의 상황도 비슷하다. 자카르타 시민 사리 얀티는 AP통신에 “음식과 관련된 모든 가격이 올랐다”며 “어떤 때보다도 어려운 라마단 시기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종교 관습이 가혹한 일상 됐다”

라마단을 하루 앞둔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스티크랄 모스크(예배당)에서 무슬림 시민들이 전야 기도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AP 연합뉴스

라마단을 하루 앞둔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이스티크랄 모스크(예배당)에서 무슬림 시민들이 전야 기도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AP 연합뉴스

러시아·우크라이나산 곡물 의존도가 높은 북아프리카 상황은 더 심각하다. 식량 물가가 30%나 뛰면서 시민들은 허리띠를 졸라매기 위해 하루 한 끼만 먹는 ‘반강제 금식’에 나섰다. 나이지리아 경제수도 라고스 시민 오오예미 셰리펜트 모지솔라는 AFP통신에 “식량을 살 여유가 없어서 라마단과 무관하게 일찌감치 단식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유엔은 라마단 기간 ‘심각한 식량 불안정’ 상태에 놓인 무슬림이 4,000만 명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이 중 50만 명은 재앙적인 기아 상태에 놓였다고 판단했다. 코린 플라이셔 유엔 세계식량계획(WFP) 중동·북아프리카 지역 책임자는 “소득은 정체됐는데 물가가 치솟으면서 지역 전체에 큰 부담이 되고 있다”며 “식량 부족과 가격 상승으로 일정 기간 단식하는 라마단 종교 관습이 가혹한 일상이 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하노이= 허경주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