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삼성·SK하이닉스, 미국 반발 우려해 반도체 노후 장비 판매 중단"
알림

"삼성·SK하이닉스, 미국 반발 우려해 반도체 노후 장비 판매 중단"

입력
2024.03.12 16:37
수정
2024.03.12 17:46
1면
0 0

FT "미국의 대중 수출 통제·대러 제재 고려"
삼성전자 "미국 규제 준수" 원론적 입장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4월 12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및 공급망 복원 최고경영자 서밋' 화상회의에 참석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4월 12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열린 '반도체 및 공급망 복원 최고경영자 서밋' 화상회의에 참석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노후한 반도체 제조 장비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중고 장비가 중국이나 러시아로 흘러들어가, 이들 나라 제재에 나선 미국의 심기를 건드릴까 우려한 조치다.

FT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2022년부터 중고 반도체 기계를 2차 시장에 내놓는 대신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 업체와 가까운 한 소식통은 "해당 장비가 잘못된 사람의 손에 들어가 미국 정부와의 관계에 문제가 생길까 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중고 반도체 장비, 대부분 중국 업체가 사들여

중고 반도체 장비의 가장 큰 수요자는 중국이다. FT에 따르면 삼성과 SK하이닉스는 차세대 반도체로 넘어가는 기간이 짧아 장비 회전율도 높기 때문에 더 이상 필요가 없어진 장비를 패키지로 묶어 경매에 내놓는다. 이 장비들은 가전제품이나 자동차에 사용되는 구세대 반도체 생산에 주력하는 중국 반도체 업체가 대부분 사들인다. 일부는 중국 구매자를 통해 서방 제재를 받고 있는 러시아로 다시 팔려간다.

중국 반도체 업체는 주로 미국 규제의 적용을 받지 않는 구세대 반도체 생산에 이들 장비를 사용한다고 말한다. 다만 일본의 한 중고 장비 판매업자는 "10년 된 중고 기계도 수리를 마친다면 첨단 반도체를 만드는 데 사용될 수 있다"고 FT에 말했다.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4월 우한에 있는 YMTC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시진핑(왼쪽) 중국 국가주석이 2018년 4월 우한에 있는 YMTC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중국의 '반도체 굴기'를 완전히 꺾으려 혈안이 됐다. 최근 들어 미국이 한국과 네덜란드, 독일, 일본 등 동맹국에 중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기술을 더 엄격히 통제하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랐다. 이는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 생산) 기업 SMIC가 미국의 거래 제한 기업 명단(블랙리스트)에 오른 와중에도 지난해 8월 7나노(㎚·1㎚은 10억분의 1m)급 첨단 반도체가 탑재된 최신형 스마트폰을 깜짝 공개한 여파로 보인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그레고리 앨런은 "한국은 삼성전자나 SK하이닉스의 장비가 SMIC나 YMTC와 같이 미국의 제재를 받는 중국 업체에 들어간다면 한미관계에 좋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등 "이미 2022년부터 재활용 검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이번 보도가 나온 시점이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2022년 미국의 대중 반도체 규제가 발표됐을 때부터 이미 중고 장비를 매매하지 않고 기업 내부에서 재활용하는 방안을 꾸준히 검토해왔다는 것이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국 규제를 준수하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중고 반도체 장비 처리에 대한 업계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권영은 기자
이윤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