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한국전력, 3위로 도약... "부상 없이 플레이오프 가는게 목표"
알림

한국전력, 3위로 도약... "부상 없이 플레이오프 가는게 목표"

입력
2024.02.21 23:16
0 0

한국전력, OK금융그룹에 3-0 완승
OK금융그룹은 3위서 4위로 밀려나

2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한국전력 빅스톰의 경기.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한 한국전력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2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한국전력 빅스톰의 경기.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한 한국전력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남자 프로배구가 봄배구를 앞두고 치열한 순위싸움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한국전력이 5위에서 3위로 도약하며 5라운드를 마무리했다.

한국전력은 21일 경기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5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OK금융그룹에 3-0으로 이겼다. 이로써 승점 47점으로 OK금융그룹과 동점을 기록했지만, 세트득실률에서 소폭 앞서며 3위에 올랐다.

승리의 주역은 임성진이었다. 임성진은 이날 양팀 통틀어 최다인 18득점을 기록했다. 3세트 마지막 한 방도 임성진의 작품이었다. 외국인 선수 타이스와 서재덕, 신영석도 각각 득점 17점, 13점, 13점을 올리며 고른 활약을 펼쳤다.

전체 공격성공률도 한국전력이 65.16%로 OK금융그룹(47.36%)보다 훨씬 앞선다. 신영석의 공격성공률은 92.31%에 달했다.

2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한국전력 빅스톰의 경기. 한국전력 임성진이 공격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2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한국전력 빅스톰의 경기. 한국전력 임성진이 공격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임성진은 이날 경기 직후 "선수들끼리 밝은 표정으로 긍정적인 말을 나누며 좋은 에너지를 뿜었던 게 경기에도 영향을 미친 것 같다"며 "리그 마지막까지 치열한 순위 경쟁이 이어질 것 같아 매 순간 다음 경기만 생각하며 잘 준비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지금 위치가 공을 많이 받기도 하지만 때려야 하는 위치이기도 한데, 최근 리시브가 잘 되지 않았다"며 "남은 시즌 동안 이를 잘 보완해보겠다"고 덧붙였다.

권영민 한국전력 감독도 경기를 마치고 "선수들이 골고루 잘 움직여준데다 의지도 좋았다"며 "2세트 때 상대의 짧은 서브에 당황해서 많이 흔들렸는데, 김광국이 들어가면서 고비를 잘 넘겼다. 그게 이번 경기 승리 요인이라 본다"고 말했다. 권 감독은 "부상 없이 플레이오프에 올라가는 게 목표"라면서도 "그 과정에서 선수들에게 부담을 주기 보단 즐겁고 신나게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승기를 잡았다면 3위를 굳힐 수 있었던 OK금융그룹은 한국전력에 완패하며 전체 4위로 밀렸다. 오기노 마사지 OK금융그룹 감독은 "서브 리시브가 무너졌던 게 패배 요인인 것 같다"며 "기대했던 선수들에게서 좋은 퍼포먼스가 나오지 않았고, 팀 리듬도 좋지 않게 흘러가지 않았나 싶다"고 털어놨다.

오기노 감독은 "6라운드에서는 다시 OK만의 배구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할 것"이라며 "선수들 개인적으로나 팀적으로 성장한 것은 틀림 없기 때문에 그러한 부분에서 자신감을 갖고 임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경기에 진 것은 감독의 책임이지 선수들에게는 책임이 없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치열한 순위 싸움이 진행 중인데, 선수들과 함께 재미있게 극복해 나가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안산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