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울산, 고후 꺾고 ACL 8강 안착... '현대가 더비' 성사
알림

울산, 고후 꺾고 ACL 8강 안착... '현대가 더비' 성사

입력
2024.02.21 21:59
0 0

김지현 ACL 첫골에 주민규 결승골 더해 2-1 승리
8강 상대는 '라이벌' 전북

'K리그1 챔피언' 울산 HD 선수들이 21일 일본 도쿄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J리그2 반포레 고후와의 2023~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1 챔피언' 울산 HD 선수들이 21일 일본 도쿄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J리그2 반포레 고후와의 2023~24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후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K리그 1 챔피언’ 울산 HD가 반포레 고후(일본)를 제압하고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8강에 진출했다. 이로써 올 시즌 ACL 8강 대진은 ‘현대가 더비’로 완성됐다.

울산은 21일 일본 도쿄의 국립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ACL 16강 2차전에서 고후에 2-1로 승리했다. 이달 14일 홈에서 치른 1차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던 울산은 1·2차전 합계 5-1로 가볍게 8강에 안착했다.

울산은 경기 시작 11분만에 김지현의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엄원상이 역습상황에서 때린 슈팅이 상대 골대를 강타했고, 문전으로 쇄도하던 김지현 이를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김지현의 군 전역 후 첫 골이자 ACL 데뷔골이다.

고후는 1·2차전 합계 스코어 4-0으로 사실상 8강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도 끝까지 울산 골문을 노렸다. 후반 43분 코너킥 상황에서 미쓰하라 가즈시가 헤더로 만회 골을 터뜨리며 이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울산에는 엄원상과 주민규가 있었다. 후반 추가 시간 역습상황에서 엄원상의 패스를 받은 주민규가 깔끔하게 득점에 성공했다. 주민규는 1차전 2득점에 이어 이날도 결승골을 터트리며 절정의 기량을 과시했다.

울산은 합계 스코어 3-1로 포항 스틸러스를 제압한 전북 현대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