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메시 노쇼' 중국인 분노 키운 베컴의 어설픈 '국수 먹방'

알림

'메시 노쇼' 중국인 분노 키운 베컴의 어설픈 '국수 먹방'

입력
2024.02.13 16:45
수정
2024.02.13 17:40
24면
0 0

베컴,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중국어 인사
'메시 노쇼'에 뿔난 중국 여론 진정 제스처
"뻔뻔", "아르헨티나산 불매" 비난만 커져

미국 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 구단주인 데이비드 베컴이 12일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 웨이보에 올린 영상에서 국수를 먹으며 중국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하고 있다. 웨이보 캡처

'메시 홍콩 노쇼' 사태를 진정시키려는 구단주 데이비드 베컴의 어설픈 제스처가 되레 중국인들의 분노를 키웠다.

13일 홍콩 명보 등에 따르면 미국 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의 구단주인 유명 축구 선수 출신 베컴은 하루 전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를 통해 중국 팬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14초짜리 영상에서 베컴은 "행복한 용의 해를 맞아 가족·친구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를 기원한다"며 중국어로 "신춘콰이러(新春快乐·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했다. 중국인들이 좋아하는 빨간색 목도리를 두른 그는 젓가락으로 국수를 집어 먹기도 했다. 베컴의 이 같은 연출은 인터 마이애미 소속 리오넬 메시의 홍콩 경기 결장 사태를 수습하기 위한 의도로 보였다.

앞서 인터 마이애미는 4일 홍콩 올스타팀과 경기를 치렀다. 세계적인 축구 선수인 메시의 플레이를 보기 위해 3만8,000여 명의 중국 팬들이 몰려들었다.

미국 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 소속인 아르헨티나 축구 스타 리오넬 메시(왼쪽)가 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빗셀 고베와의 친선경기에 출전해 공을 다루고 있다. 메시는 사흘 전 홍콩 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 예고 없이 결장해 '노쇼' 논란을 불렀다. 도쿄=EPA 연합뉴스

그런데 메시는 부상을 이유로 이날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중국 축구 팬의 원망이 쏟아졌다. 특히 불과 사흘 뒤 일본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는 메시가 30분간 출전하자 중국 전역은 "메시와 인터 마이애미가 중국을 무시했다"는 비난 여론으로 들끓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메시 노쇼' 사태에는 외부 세력의 정치적 의도가 있을 수 있다는 의혹마저 제기했다.

분노가 채 가시지 않은 상황에서 공개된 베컴의 '국수 퍼포먼스'는 중국인들을 더욱 화나게 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제 와서 뻔뻔하다", "티켓값을 전액 환불해라", "중국에 다시는 오지 말라" 등의 비난 댓글이 달렸다. 일부 네티즌은 메시가 아르헨티나 출신임을 겨냥한 듯 아르헨티나 제품 수입을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사태가 일파만파 확산되자 인터 마이애미 친선 경기 주최사인 태틀러는 지난 9일 티켓값의 50%를 환불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중국 내 여론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예정됐던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중국 내 친선 경기도 무산됐다. 주장 메시가 이끄는 대표팀은 다음 달 항저우와 베이징에서 나이지리아·코트디부아르 대표팀과 각각 친선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지만 현재 모두 취소된 것으로 전해졌다.

AFP통신은 "일부 민족주의 성향의 중국 정치인·매체들은 홍콩 경기에 결장한 메시가 일본 경기에는 출장한 것을 두고 '중국을 무시한 행동'으로 여긴다"고 전했다.

베이징= 조영빈 특파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