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서로 싫어하는 고양이와 강아지 합사 성공할 수 있을까요?

입력
2024.02.15 09:00
0 0

대신 물어봐 드립니다

Q. 안녕하세요, 생후 3~4개월 정도 된 아깽이와 11세 까칠한 수컷 말티즈를 키우고 있는 집사입니다. 얼마 전 아기 길냥이를 구조하게 되었어요. 이미 말티즈를 키우는 집이다 보니, 서로 분리하기 위해 처음에는 고양이 방을 따로 만들어서 방문을 닫고 생활했습니다.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문을 열고 대신 방묘문(울타리)을 설치해 막아놨는데요. 방묘문 사이로 강아지가 고양이에게 관심을 보이거나, 다가가면 고양이가 하악질을 하더라고요. 말티즈도 고양이를 보면 짖고 달려들어요. 강아지가 물지는 않겠지만 밖에서도 다른 개를 보면 달려드는 성격이라 걱정됩니다.

둘 너무 사이가 안 좋은데 강아지와 고양이도 합사가 가능할까요? 고양이도 어리고 말티즈도 노령이라 최대한 스트레스 안 받게 하고 싶습니다. 또 고양이도 집안을 돌아다니면서 편하게 생활했으면 좋겠어요. 솔루션이나 교육을 통해 좋아질 수 있을지 도와주세요!

A. 안녕하세요, [24시 센트럴 동물메디컬센터] 원장이자 [24시간 고양이 육아대백과]의 저자인 김효진 수의사입니다. 이번에는 구조하신 아깽이와 기르시던 노령견과의 합사로 고생하는 집사분이 사연을 보내주셨네요. 최근 강아지를 키우던 댁에서 고양이를 새로 입양하시는 경우가 아주 흔해서, 비슷한 고민을 호소하시는 보호자분들이 많으신데요. 이런 경우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고양이가 강아지를 경계하는 이유

고양이는 개에 비해서 사람과 함께 지내온 역사가 짧기 때문에 사회화 정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편입니다. 사회화란 다른 고양이나 다른 종류의 동물이 나에게 위협이 되지 않고, 친근한 상대가 될 수 있도록 학습되는 것을 말하는데요. 결과적으로 고양이는 다른 고양이나 사람, 강아지 등을 곧바로 친숙하게 느끼기보다, 일단 경계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사연자분이 구조하신 고양이는 길냥이인 엄마, 아빠의 유전자를 물려받았을 테죠. 또 사회화 시기인 2~7주령을 길에서 보냈기 때문에 다른 동물을 경계하는 기질이 높을 수 있습니다.

이럴 때 고양이가 다른 동물을 잘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 사용하는 기본적인 방법이 '단계적 소개법'입니다. 이 방법은 이미 고양이 집사들에게 널리 알려져 있는데요. 사연을 보내주신 보호자분께서도 이 방법을 아주 잘 따라 주신 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고양이를 일정 공간에 두고, 방묘문을 이용해서 강아지와 천천히 노출되도록 해주신 거죠.

<고양이와 강아지 합사 방법>

성공적인 강아지와 고양이 합사 방법을 위해 몇 가지 팁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는 ‘적극적 소개를 하지 않는다!’입니다.

사람은 대표적인 무리 동물이어서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해 다른 동물을 소개하기 쉬운데요. 이런 방법이 고양이에게는 너무 적극적으로 느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개와 고양이를 가까이 불러서, ‘자, 이제 네 동생이야. 친하게 지내렴!’ 이런 식으로 서로를 직접 보여주거나 만나게 하는 방법을 쓰는 것을 말합니다. 사람에게는 이런 방법도 충분히 좋은 소개가 되겠지만, 경계심이 많은 고양이에게는 너무 두려운 순간이 될 수도 있어요. 현재 사연자분의 아깽이가 하악질을 하는 것도 같은 이유죠.

따라서 이렇게 적극적 소개보다는 ‘상대가 있어도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는 점을 천천히 알려주는 것이 훨씬 효과적입니다. 즉, 아깽이가 밥을 먹고 있을 때 문을 살짝 열어두는 겁니다. 방묘문 밖으로 강아지가 지나가거나 하더라도 별일이 일어나지 않으면, 고양이는 강아지가 일정 거리 안에 있어도 안전하다는 것을 배우게 됩니다.

또 다른 방법은 방문을 살짝 열어둔 채로 고양이와 놀아주는 겁니다. 고양이가 방문 밖의 개에게 관심을 덜 가지도록 장난감으로 관심을 돌려주세요. 이후 강아지가 지나가더라도 하악질을 하지 않고 잘 논다면 얼른 간식 조각 하나를 던져 주어서 포상해 줍니다. 즉, 상대가 있을 때 나쁜 일이 일어나지 않고 안전하며, 좋은 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죠. 이런 식으로 고양이가 하악질을 하지 않을 수준으로 둘 사이의 거리를 좁혀 나거나, 노출 시간을 늘려주는 것이 가장 중요한 요령입니다.

이때 문밖의 강아지 역시 고양이에게 온통 관심이 몰려 있을 수 있는데요. 강아지에게도 동일한 방법을 쓰는 것이 추천됩니다. 보호자분이 고양이 방에 들어가기 전에 맛있는 밥을 풍족하게 주고 들어가는 식으로 말이죠. 음악이나 영상을 틀어서 강아지의 주의를 전환시켜 주거나, 다른 가족 구성원분이 놀아주시는 것도 좋습니다. 강아지도 고양이에게 달려들거나 하지 않고 보호자와 잘 지내면 바로 칭찬하고 포상해 주세요.

두 번째 요령은 ‘공격적 행동을 하기 전에 인사 시간을 끝낸다.’입니다.

위와 같은 방식으로 둘의 관심을 돌리더라도 조금 지나면 곧 상대에게 관심을 가지면서 달려들거나, 하악질을 하게 될 텐데요. 그 직전에는 자연스럽게 방문을 닫아주는 겁니다. 일단 부정적인 에피소드가 생기게 되면 특히, 고양이는 상대에 대한 나쁜 인상을 뿌리 깊게 가지기 쉽습니다. 고양이는 독립적인 동물로 자신의 안전을 스스로 책임져야 하는 동물이기 때문이죠. 한 번만 무서운 경험을 하더라도 두고두고 뇌리에 박아두고 상대를 경계하기 쉽답니다. 따라서 처음에는 상대에게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 전에 문을 닫고 소개 시간을 끝내는 편이 낫습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 개와 고양이가 점점 상대에게 관심을 덜 가지게 되면 그에 맞춰 조금씩 노출하는 시간을 늘려주세요.

세 번째는 ‘간접적으로 소개하기’입니다.

당장 고양이와 개를 한 번에 노출하고 많은 자극을 주는 것보다는 여러 가지 방법으로 상대를 간접적으로 소개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때 좋은 일들이 일어날 수 있게 해주세요. 예를 들어 강아지와 산책을 나간 사이에 다른 가족 구성원분이 방묘문을 열어 고양이가 거실을 비롯한 집 안의 다른 공간을 탐색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이런 과정을 통해 고양이는 강아지의 냄새나 집 안의 새로운 환경에 대해 차츰 익숙해질 수 있어요. 고양이가 하악질을 하지 않고 잘 탐색할 때는 칭찬해 주거나 작은 간식 조각을 주어서 포상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한편 산책을 마치고 돌아온 강아지 역시 집에서 고양이의 낯선 냄새를 느끼게 될 텐데요. 이럴 때도 낯선 냄새에 흥분하거나 공격적인 표시를 하지 않으면 칭찬해 주거나 음식으로 포상해 주세요. 이런 식으로 서로에 대한 이미지에 긍정적인 감정을 입혀주는 것이 단계적 소개를 성공으로 이끄는 중요한 방법입니다.

마지막은 ‘인내심 가지기’입니다.

아쉽게도 개와 달리 고양이는 경계심이 많은 동물이라 이런 과정에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 있습니다. 특히 중간에 상대를 경계할 만한 일이 있었다면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요. 길게는 수개월 이상의 시간이 걸리기도 합니다. 다만 어린 고양이들은 성묘에 비해서 훨씬 상대에 대해 쉽게 익숙해질 수 있습니다. 따라서 사연자분이 노력하신다면 좀 더 빠르게 둘을 합사하시는 데 성공할 수 있을 겁니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비교적 고양이 입장에서 서로를 소개하는 방법에 대해 알려드렸는데요. 강아지도 낯선 가족과 갑작스레 함께 사는 것이 스트레스 상황일 수 있습니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변화에 잘 적응할 수 없기 때문에 13세가 넘는 초고령견은 새로운 가족 구성원을 잘 받아들이기 힘들 수도 있어요.

이때 강아지를 위해서도 점진적으로 고양이를 소개해 주고, 좋은 감정을 가질 수 있도록 보호자가 도와주는 것이 좋습니다. 나이가 든 강아지는 때로 고양이의 지나친 관심이 힘든 경우가 있는데요. 이럴 때는 아깽이를 피해 혼자서 쉴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 주는 것도 필요합니다. 또 강아지는 한창 발랄한 고양이에게 보호자의 관심이 쏠리는 것을 질투하기 쉽습니다. 합사 과정에서 산책과 같이 오로지 강아지에게 관심을 주는 시간을 충분히 갖는 것도 잊지 말아주세요.

한편 아직 활력적인 어린 강아지의 경우 작은 동물을 쫓거나 사냥하고 싶은 본능이 있습니다. 때문에 초기 합사 시점에서는 보호자가 둘 사이를 아주 잘 관찰하는 것이 꼭 필요합니다. 강아지가 필요 이상 흥분하거나 고양이를 쫓으려 할 때는 그 전에 미리 둘 사이를 분리하고 충분히 안정될 때까지 서로를 만나지 않도록 해주세요.

좋은 마음으로 고양이를 구조하셨는데, 생각처럼 강아지와 고양이가 잘 지내지 못해 보호자분의 고민이 크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번 요령들을 잘 이용해 충분한 시간을 들여 노력한다면, 대부분 성공적으로 합사가 가능하므로 희망을 가지시길 바라겠습니다. 집사분, 강아지, 고양이 모두 행복하고 다정하게 지내실 날을 기원하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4시 센트럴 동물메디컬센터 김효진 수의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