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굿 값·부적 구매 빌미로 2억 넘게 뜯어낸 무속인, 구속 위기

알림

굿 값·부적 구매 빌미로 2억 넘게 뜯어낸 무속인, 구속 위기

입력
2024.02.13 13:43
0 0

경찰 "추가 피해 막아야" 구속영장 신청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 광주경찰청 제공

복권에 당첨되게 해주고 가족의 죽음을 막아주겠다며 2억 원 넘는 돈을 뜯어낸 무속인을 상대로 경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3일 사기·공갈 혐의로 30대 무속인 A씨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2022년 8월부터 피해자 B씨를 대상으로 굿값과 부적 구매 비용 등을 명목으로 2억 2,000만 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광고를 통해 연락이 닿은 B씨에게 "시키는 대로 하면 로또에 당첨될 수 있다"며 1개당 200만 원을 받고 부적을 판매한 뒤 "복권에 당첨되려면 구매한 부적을 지정한 장소에 묻고 나서 2~3개월 뒤 파내 불태우라"고 지시했다. 그래놓고는 B씨 몰래 부적을 파낸 뒤 B씨에게 연락이 오면 "부적을 제대로 묻지 않아 발생한 일"이라고 둘러대는 수법으로 범행을 되풀이해 2,000만 원을 뜯어냈다.

A씨는 또 B씨에게 "하반신 마비가 우려된다"며 건강 염원 굿을 벌여주겠다고 속인 뒤 2억 원어치 차용증을 뜯어낸 혐의도 받는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과거에도 10여 차례 동종 전과 등으로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최근 비슷한 수법으로 동창에게 750만 원을 뜯어낸 무속인 C씨를 조사하는 과정에 A씨와 C씨가 연인이라는 사실을 파악했다. 이에 C씨를 불구속 입건한 뒤 추가 피해 발생 가능성이 있어 A씨에 대해선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여죄가 있는 지 조사하고 있다.

광주= 김진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