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자본시장법 개정 1년 만에 100대 기업 여성 사외이사 100명 넘어
알림

자본시장법 개정 1년 만에 100대 기업 여성 사외이사 100명 넘어

입력
2024.02.07 13:15
수정
2024.02.07 15:05
0 0

100대 기업 사외이사 분석
2020년 35명→2023년 107명
여성 사외이사 많은 기업은 SK이노베이션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국내 100대 기업의 여성 사외이사 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100인을 넘었다. 여성 사외이사가 가장 많은 기업은 SK이노베이션이었고 18개 기업은 여성 사외이사가 두 명이었다.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기업 유니코써치가 국내 100대 기업 사외이사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3분기(7~9월) 기준 사외이사는 총 452명이었고 이 중 여성은 107명(23.7%)이었다. 100대 기업 내 여성 사외이사는 2020년 35명(7.9%), 2021년 67명(15%), 2022년 94명(21%)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다 작년에 처음으로 100명을 넘었다.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한 기업 숫자는 2020년 30곳에서 2021년 60곳, 2022년 82곳, 2023년 88곳으로 늘었다.

여성 사외이사가 늘어난 건 자본시장법 개정 영향으로 풀이된다. 자산 2조 원 이상의 기업이 이사회를 꾸릴 때 특정 성별로만 채워서는 안 된다는 규정이 2022년 8월 시행됐다. 다만 규정을 어긴다고 해서 별도 제재 조항은 없어 100대 기업이 100% 여성 등기 이사를 배출시키지는 않았다고 유니코써치는 분석했다.

여성 사외이사가 가장 많은 곳은 SK이노베이션으로 사외이사 여섯 명 중 3인(김태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김주연 전 P&G 오럴케어&그루밍 한국·일본지역 부회장, 이복희 전 듀폰코리아 대표이사)이었다. 100대 기업 내 여성 사외이사가 2명인 기업은 18곳이다. △삼성전자 △현대차 △SK하이닉스 △기아 △LG디스플레이 △에쓰오일 △한국가스공사 △LG화학 △삼성화재 △SK텔레콤 △삼성SDI △롯데쇼핑 △LG에너지솔루션 △대우건설 △삼성전기 △금호석유화학 △아모레퍼시픽 △SK(주)가 속했다.

사내이사를 포함해 100대 기업 이사회에서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15.9%였다. 100대 기업 내 이사회에서 참여하는 여성 임원 비율은 2020년 5.2%, 2021년 9.2%, 2022년 13.7%로 늘었다.





이윤주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