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쪼그라든 초등 1학년생 마음 펴주는 마법의 말 “같이 놀래?”

입력
2024.02.03 11:00
11면
0 0

어린이책 '미라의 처음 학교 가는 날'

어린이 책 '미라의 처음 학교 가는 날'에서 초등학교에 처음 간 미라의 몸이 생쥐처럼 작아졌다. 책과콩나무 제공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중심을 잃고 팔을 버둥거린다. 그런데 술래나 함께 놀이하는 친구들이 아무 말도 안 한다. 평소라면 "안 들켜서 다행"이라고 가슴을 쓸어내리겠지만 초등학교 1학년 등교 첫날, 반 친구들과의 첫 놀이에서는 공포의 순간이 되고 만다. ‘내가 안 보이는 건가.’ 나만 빼고 다 친해진 것 같은 친구들 사이에서 잔뜩 주눅 들어 있던 아이는 몸이 투명해지려 한다.

어린이 그림책 ‘미라의 처음 학교 가는 날’에는 마음 상태에 따라 몸이 바뀌는 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 미라가 나온다. 첫 등굣길엔 학교에 대한 설렘으로 몸이 학교보다 더 크게 부풀어 오른다. 하지만 교문에서 엄마가 손을 놓고 돌아서자마자 생쥐만큼 작게 쪼그라든다. 커다란 학교와 낯선 친구들에 대한 두려움에 압도당한 나머지 선생님이 이름을 물어도 목에서 아주 작은 소리만 흘러나온다. “삐약···.”

운동장에 나가서도 풀숲에 숨어 있던 미라는 반 아이들이 다 함께 하는 놀이에 참여한다. 하지만 아무도 그를 신경 쓰지 않는다. 작아지다 못해 몸이 투명해지려는 순간, 한 친구가 미라의 손을 잡는다. 미라만큼 작은, 아직은 학교가 무섭기만 한 아이지만 용기 내서 말한다. “나랑 같이 놀래?” 그리고 마법처럼 두 아이는 다른 아이들만큼 커진다.

친구 베티가 미라에게 먼저 "나랑 같이 놀래?"라고 말한 순간 두 아이의 몸도 다른 아이들만큼 커졌다. 책과콩나무 제공

친구 한 명을 사귀었다고 학교가 단숨에 좋아지진 않는다. 하지만 “같이 놀자”는 말은 언제든 두려운 마음을 깨끗이 걷어낸다. 이 책은 아이 마음을 몸으로 시각화해 아이들이 학교에서 가장 먼저 배워야 하는 게 무엇인지 친절하게 보여준다. 그건 친구에게 먼저 다가가 “같이 놀자”고 말하는 용기, 그리고 이 말을 건넨 친구에게 고마워할 줄 아는 마음이다.

미라의 처음 학교 가는 날·스티나 클린트베리 글·다비드 헨손 그림·정재원 옮김·책과콩나무 발행·32쪽·1만5,000원


남보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