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아본단자와 춤을' 김연경, 올스타전 세리머니상 수상
알림

'아본단자와 춤을' 김연경, 올스타전 세리머니상 수상

입력
2024.01.27 20:42
0 0

아본단자 머리, 볼 쓰다듬으며 열정 춤 선보여

27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3-2024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서 V-스타 김연경과 아본단자 감독이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27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3-2024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서 V-스타 김연경과 아본단자 감독이 댄스 세리머니를 선보이고 있다. 인천=연합뉴스


국내 배구 간판 스타 김연경(흥국생명)이 프로배구 올스타전에서 마르첼로 아본단자 흥국생명 감독과 흥겨운 춤을 춘 끝에 세리머리상을 수상했다.

김연경은 27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4 V-리그 올스타전'에 출전해 기자단 여자부 세리머니상 투표에서 가장 많은 16표를 받아 세리머니상을 차지했다.

김연경은 올스타전 초반에 "작년에 세리머니상을 받지 못했었다"며 "오늘은 경기에서 이기고 지고를 떠나 세리머니상을 받아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후 본경기에서 득점을 할 때마다 음악에 맞춰 춤을 추던 김연경은 2세트 후반 백지영의 '내 귀의 캔디' 노래가 나오자 벤치에 있던 아본단자 감독에게로 향한 뒤 함께 춤을 췄다. 김연경이 아본단자 감독의 머리와 볼을 쓰다듬자 관중석에서 팬들의 환호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올스타전을 마친 뒤 김연경은 "세리머니상이 받고 싶어서 새벽까지 준비했는데, 받아서 너무 좋다"며 "감독님의 기여도가 높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감독님께 이런 노래가 있다고 알려주며 같이 춤을 추고 싶다고 했는데, 거절하셨었다"며 "막상 노래가 나오니 리듬을 타면서 나를 맞이해주시길래 나도 자신 있게 췄다"고 덧붙였다.

27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3-2024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서 남자부 세리머니상을 수상한 한국전력 신영석이 슬릭백 춤을 선보이고 있다. 인천=뉴스1

27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2023-2024 도드람 V리그 올스타전에서 남자부 세리머니상을 수상한 한국전력 신영석이 슬릭백 춤을 선보이고 있다. 인천=뉴스1


남자 세리머니상은 신영석(한국전력)이 수상했다. 신영석은 이날 경기 중간중간 공중 부양 댄스라 불리는 '슬릭백'을 완벽하게 소화해 팬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았다. 신영석은 경기력으로도 뛰어난 모습을 보여 최우수선수(MVP)에도 선정됐다. 올스타전 이후 신영석은 "(MVP는)레오(OK금융그룹)가 받을 줄 알고 축하해줄 준비를 하고 있었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내가 받게 됐다"며 "이 힘을 받아 봄 배구까지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이번 올스타전에서는 남녀 배구부를 K스타(남자부 대한항공·한국전력·OK금융그룹, 여자부 한국도로공사·현대건설·GS칼텍스)와 V스타(남자부 현대캐피탈·우리카드·KB손해보험·삼성화재, 여자부 흥국생명·정관장·IBK기업은행·페퍼저축은행)로 나눠 남녀 한 세트씩 경기를 치렀다. K스타가 1, 2세트 합계 37-36으로 승리했다.


김진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