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K리그1 국내 선수 '연봉킹'은 김영권...2위는 김진수
알림

K리그1 국내 선수 '연봉킹'은 김영권...2위는 김진수

입력
2024.01.04 20:10
0 0

김영권, 15억3,000만 원...김진수, 14억2,000만 원 받아
외국인 연봉킹은 세징야...15억5,000만 원

김영권이 2023년 12월 4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시상식 2023에서 K리그1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축구연맹 제공

김영권이 2023년 12월 4일 서울 송파구 롯데호텔월드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시상식 2023에서 K리그1 최우수선수(MVP)를 수상하고 소감을 밝히고 있다. 한국축구연맹 제공

2023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서 국내 선수 중 '몸값'이 가장 높은 '연봉킹'은 김영권(울산 HD)이 차지했다. 현재 축구 국가대표팀 중앙 수비수로 활약 중인 그는 2023시즌 K리그1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 4일 발표한 '2023 K리그 구단의 선수 연봉 지출 현황'에 따르면 김영권은 15억3,000만 원으로 국내 선수 연봉 1위에 올랐다. 연봉은 기본급과 각종 수당(출전 수당·승리 수당·공격포인트 수당 및 기타 옵션 등)을 더한 실지급액이 기준이다. 수당에는 2023시즌 K리그와 대한축구협회(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경기에 대한 수당이 포함됐다.

김영권에 이어 김진수(전북 현대)가 14억2,000만 원, 조현우(울산 현대) 13억 원, 홍정호(전북 현대) 11억7,000만 원, 이승우 11억1,000만 원으로 2~5위를 차지했다.

외국인 선수 중에는 세징야(대구FC)가 15억5,000만 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5위는 바코(울산 현대)가 15억2,000만 원, 구스타보(전북 현대)가 14억6,000만 원, 제르소 14억1,000만 원, 음포쿠(이상 인천 유나이티드) 13억2,000만 원 순이었다.

2023시즌 K리그1 12개 구단이 지출한 연봉 총액은 1,385억6,712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구단별로는 전북 현대가 198억767만7,000원으로 가장 많은 연봉을 지출했고, 울산 HD가 183억4,073만1,000원, FC서울이 132억3,965만5,000원, 제주 유나이티드가 119억216만6,000원 순으로 지출했다.

K리그1의 선수 1인당 평균 연봉은 2억9,545만2,000원을 기록했다. 국내 선수와 외국인 선수의 1인당 평균 연봉은 각각 2억3,158만8,000원, 7억7,535만1,000원으로 나타났다.

2023시즌 K리그2 12개 구단의 연봉 총액은 468억5,580만8,000원이었고, 1인당 평균 연봉은 1억854만6,000원으로 집계됐다. 구단별로는 부산 아이파크가 59억1,467만3,000원으로 가장 많은 지출을 했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