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팽현숙 "최양락 같은 남편? 로또 맞았다" ('깐죽포차')
알림

팽현숙 "최양락 같은 남편? 로또 맞았다" ('깐죽포차')

입력
2024.01.04 15:53
0 0

오는 6일 방송되는 MBN ‘깐죽포차’

‘깐죽포차’ 팽현숙이 최양락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MBN 제공

‘깐죽포차’ 팽현숙이 최양락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MBN 제공

‘깐죽포차’ 팽현숙이 최양락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다.

오는 6일 MBN 예능 프로그램 ‘깐죽포차’ 4회에서 주방장 팀 팽현숙과 유지애는 고랭지 배추밭에서 일하고 있는 최양락 이상준 추성훈을 위해 정성 가득한 새참을 준비한다.

마을 회관에서 주민들과 재료 손질에 나선 팽현숙은 산지에서 난 유기농 채소로 비빔밥을, 유지애는 애호박전을 준비한다. 요리를 준비하던 중 유지애는 전보다 많이 발전한 칼질 솜씨를 자랑하고, 자신만의 부침 반죽 팁까지 공개한다.

한편 팽현숙은 동네 주민들과 부부라면 공감할 토크를 이어간다. “최양락씨는 어떠세요? 잘해주세요?”라는 주민들의 질문에 그녀는 “로또다. 로또 맞았다고 생각하고 살아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다. 여기에 팽현숙이 말한 ‘로또’의 의미를 모르던 유지애는 ‘팽락부부’의 에피소드에 재밌어하다가도 “저는 그럼 로또 같은 남자를 만나면 되나요?”라며 순수함을 드러낸다.

어느새 두 사람은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도는 비빔밥과 애호박전은 물론 화룡점정 고랭지 절임 배추김치까지 더한 푸짐한 새참을 완성한다. 반면 베짱이 남편 최양락은 팽현숙 몰래 작업반장님과 막걸리 새참을 즐긴다고 해 과연 ‘눈치 백단’ 팽현숙에게 끝까지 들키지 않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무슨 재료든 최고의 맛을 내는 팽현숙이 고랭지 배추를 이용해 어떤 신메뉴를 선보일지 기대되는 가운데 팽현숙과 유지애의 새참 만들기 대 작전은 오는 6일 ‘깐죽포차’ 4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