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남한에 큰 파장 일으켜야"... 국정원, 북한 연초 도발 가능성 경고
알림

"남한에 큰 파장 일으켜야"... 국정원, 북한 연초 도발 가능성 경고

입력
2023.12.28 15:30
0 0

주요 선거 때마다 위기 고조시킨 북한
내년 4월 총선 앞두고 연초 도발 가능성
천안함·연평도 김영철 '강경파' 복귀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제8기 제9차 전원회의 2일 차인 27일 회의에서 "2024년도 투쟁방향에 대한 강령적인 결론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28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제8기 제9차 전원회의 2일 차인 27일 회의에서 "2024년도 투쟁방향에 대한 강령적인 결론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28일 보도했다. 평양 조선중앙TV=연합뉴스

내년 4월 한국 총선과 11월 미국 대선을 겨냥해 북한이 연초부터 군사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고 국가정보원이 28일 예측했다.

국정원은 지난 20·21대 총선 이전 북한의 군사도발 이력과 과거 주요 대남 도발을 주도했던 인사들이 재기용됐다는 점을 근거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북한은 굵직한 정치 이벤트를 앞두고 있을 때마다 군사 도발을 단행해 왔다. 2016년 20대 총선을 앞두고 핵실험(1·6), 무인기 침범(1·13), 대포동 미사일 발사(2·7), 위치정보시스템(GPS) 교란(3·31) 도발 등을 벌였다. 2020년 4월 치러진 21대 총선을 한 달 앞뒀을 땐 대남전술무기인 단거리탄도미사일(SRBM)을 4차례 연쇄 발사했다.

대남 '강경파'들이 대거 복귀한 것도 도발 가능성을 높이는 대목이다. 북한은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주도한 김영철을 지난 6월 통일전선부 고문으로, 비무장지대(DMZ) 목함지뢰 도발 등을 지휘한 리영길·박정천을 지난 8월에 각각 총참모장과 군정지도부장으로 기용하는 등 '도발 주역 3인방'을 군·공작기관에 복귀시켰다.

김정은은 전날 당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투쟁방향에 대한 강령적인 결론'을 밝히면서 군·군수·핵무기·민방위 부문에서 전쟁준비 완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라고 지시하며 대남 위협 수위를 고조시키고 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후 한미를 향해 "보다 진화되고 위협적인 방식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하면서 측근들에게 "내년 초 남한에 큰 파장을 일으킬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라"며 대놓고 위협했다.

국정원은 "과거 북한의 행태와 최근 북한의 대남 위협 발언 수위 등을 고려할 때 연초 북한의 도발이 예상된다"며 "유관 부처와 함께 조기경보 및 대비태세에 빈틈이 없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재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