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나는 솔로' 18기 광수·영자, 결혼까지 언급 "인생 즐거울 듯"

알림

'나는 솔로' 18기 광수·영자, 결혼까지 언급 "인생 즐거울 듯"

입력
2023.12.28 08:31
0 0

자기소개 진행한 18기 솔로녀들
0표 받은 영철 "시간 남았으니 달려볼 것"

'나는 솔로' 18기가 첫 데이트 선택으로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광수와 영자는 서로에게 직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ENA, SBS 플러스 캡처

'나는 솔로' 18기가 첫 데이트 선택으로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광수와 영자는 서로에게 직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ENA, SBS 플러스 캡처

'나는 솔로' 18기가 첫 데이트 선택으로 본격적인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광수와 영자는 서로에게 직진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27일 방송된 ENA와 SBS 플러스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솔로'에서는 18기 솔로녀들이 자기소개를 진행했다.

18기 솔로녀 중 영숙이 제일 먼저 자기소개에 나섰다. 영숙은 31세의 은행원으로, 중국 상하이와 베트남 호치민의 지점을 관리하고 있다. '나는 솔로' 애청자인 친오빠의 적극 추천으로 솔로 나라 18번지에 오게 됐다는 영숙은 "몸과 마음이 건강한 남성분을 좋아한다"며 "장거리 연애도 가능하다"고 어필했다. 정숙은 "35세로 승무원에서 에듀테크 기업 온라인 영어 강사로 근무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확고한 주관이 있는 남자가 좋다. 꼭 여기서 짝이 돼서 나가고 싶다"면서 진정성을 강조했다.

29세의 금융회사 경영진 비서 순자는 "한 달 반 만에 체지방 10%를 감량했다"며 운동 마니아라는 점을 알렸다. 이어 "가정을 일찍 꾸리고 싶다"는 로망을 내비쳤다. 36세 영자는 10년 차 교육 공무원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진중한 분, 클래식, 세계사 등 다방면에 지식이 있는 스마트한 분이 이상형이다"라고 털어놨다.

31세 요식업 자영업자인 옥순은 "좋아하는 사람이면 다 멋있어 보이고 잘생겨 보인다"며 "(호감남은) 딱 1분 있었는데 그분이 너무 마음에 드는 사람이 많다고 해서 다른 분을 생각해 볼까 하지만, 저는 직진녀다"라고 영식을 염두에 둔 발언을 했다. 33세 현숙은 핀테크 기업 데이터 분석가다. 그는 "힘들더라도 일을 열심히 하는 걸 좋아하고, 그걸 잘하고 있다고 응원해 주는 사람이 좋다"고 이상형을 밝히며 "성격이 독립적이라 혼자 노는 것도 잘하지만 이제 같이 있으면 편하고 즐겁고 싶다"고 덧붙였다.

자기소개를 모두 마친 솔로 남녀들은 숙소로 돌아와 속내를 공유했다. 광수는 솔로남들에게 "전 확실해졌다"면서 영자를 향한 호감을 드러냈다. 영식은 영숙 옥순을 궁금한 사람으로 꼽았다. 상철 영수는 영숙 현숙을 공통적으로 관심녀로 뽑았다. 영호 역시 정숙 현숙을 궁금해했다. 솔로녀들은 자기소개 후 "새로운 모습이 보였다" "생각보다 괜찮으신 분이다" 등의 말로 영호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옥순은 "영식님 (호감녀가) 세 분이라는 거에 충격을 받았다"며 서운해했다.

잠시 후 솔로 나라 18번지에서의 첫 데이트 선택이 진행됐다. 이번 데이트는 솔로녀가 마음에 드는 솔로남의 곁에 서면 매칭되는 방식이었다. 영숙은 제작진과의 사전 인터뷰에서 "영수와의 데이트를 원한다"고 말했으나 2순위 호감남인 상철을 선택했다. 정숙과 순자는 첫인상 선택에 이어 다시 한번 각각 영호 영수를 선택했다. 영자는 광수를, 옥순은 영식을 선택했다. 현숙은 영수를 택했다. 영수는 유일하게 2:1 데이트를 하는 인기남이 됐다. 영철은 홀로 0표에 머물러 숙소에서 고독정식을 먹어야 했다.

데이트에 돌입한 영호 정숙은 음식 취향부터 최애 여행지, 개그 코드까지 척척 들어맞아 하이파이브를 했다. 첫 데이트 후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정숙은 "겹치는 게 많더라"고 호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영호에게서) 확신의 표현이 좀 없었다"며 고개를 갸웃했다. 영호는 "너무 재밌고 성향도 비슷했다"고 했지만 "직진하겠다는 이런 마음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옥순과 영식도 집밥을 선호하고 소지품을 잘 잃어버리는 등 라이프 스타일과 성격 면에서 소름 돋는 공통점을 발견하면서 화기애애한 데이트를 즐겼다. 데이트 후 옥순은 제작진에게 "티키타카가 잘 되는 느낌이다"라고 밝혔다. 영식은 "작은 틀이 만들어진 느낌이라 틀에 약간 갇힐 것 같다"고 다소 주저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광수 영자는 처음부터 확신 가득 데이트로 결혼까지 언급했다. 영자는 "이 기수를 나를 위해서 만들어주셨나"라며 "나이 차이도 그렇고, 모든 조건들이 날 위해서 조합을 해주신 건가"라고 대놓고 호감을 드러냈다. 광수 역시 "내가 이렇게 되려고 그동안 기다릴 수 있었던 건가 싶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갑자기 내린 비에 광수의 재킷을 나눠 쓰고 달리며 영화 '클래식'의 명장면을 재현했으며 환상의 궁합이라는 MBTI까지 확인한 뒤 만족의 미소를 지었다. 데이트 중 광수는 "영자님이 내 연애에 방점을 찍어줄 수 있는 사람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확신을 드러냈다. 영자 역시 "저도 광수님이 받는 느낌을 받고 있어서 살짝 무섭기도 하지만 믿어보려고 한다"고 호응했다.

데이트를 마친 뒤 광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설마 이런 부분까지 맞겠나' 싶은 것까지도 다 맞다. 영자님 '온리 원' 위상을 깨기는 힘들 거다"라고 말했다. 영자는 "광수님과 결혼도 가능할 것 같다"며 "이런 분과 함께하면 인생이 즐겁겠다"고 확신 어린 속내를 내비쳤다. 0표를 받은 영철은 영덕 대게 대신 게맛살을 넣은 짜장면을 홀로 먹으며 "시간 남았으니 달려봐야죠"라고 의지를 다졌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