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이준석 탈당 결행… 미완에 그친 보수의 세대교체

입력
2023.12.28 04:30
27면
0 0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갈빗집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한 갈빗집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열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뉴시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개혁신당’(가칭) 창당을 공식화했다.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서울 상계동에서 “보름달은 지고, 초승달은 차오른다. 대통령 한 사람이 아닌 보편적 민주시민의 고민을 담아낼 새 정당에 모든 것을 쏟아붓겠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이로써 12년 전 ‘박근혜 키즈’로 정계에 등장한 뒤 당대표까지 올랐지만 보수정당 세대교체를 미완에 남긴 채 신당 깃발을 들게 됐다. 전날 한동훈 비대위원장이 여당 사령탑으로 등판해 관심이 반감된 와중에 최종 선택에 내몰린 측면이 없지 않다. 그는 ‘친정 저격수’로 돌변한 듯 12·12군사반란을 거론하며 “대통령과 당대표가 모두 군인인 시대를 겪어낸 우리가 다시 검찰·경찰이 주도하는 극한 대립을 강요받아야 하냐”고 직격탄을 날렸다.

대선 승리를 일군 당대표 출신이 탈당에 이른 건 여권이 우선 반성할 일이다. 지지기반이 분열하는 악재를 지금의 여당 리더십이 초래했다. 이 전 대표는 ‘내부총질자’로 사실상 당대표에서 쫓겨났다. 새 정부 출범 두 달 만에 여당대표가 징계를 받고 법정공방까지 벌인 건 정당사에 없던 일이다. 그와 친윤계는 막말을 주고받았고, 이에 실망한 국민은 혀를 찼다. 하지만 여론 상당수는 이 전 대표의 거친 언사와 가벼운 처신에도 공감하지 않았다. 지난달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부산을 찾자 ‘미스터 린튼’이라 부르는가 하면, 윤석열 대통령을 지칭해 “진짜 환자는 서울에 있다”고 했다. 무례와 비호감, ‘낭인정치’로 스스로를 전락시킨 측면이 없지 않다.

그의 신당은 이제 ‘한동훈 비대위’와 보수의 세대교체를 두고 다투게 됐다. 신당의 존립 근거가 여당의 혁신 성과에 달린 셈이다. ‘이준석 신당’이 개혁 보수의 비전을 평가받지 못한 채 낙천 예상자 ‘이삭줍기’에 그친다면 정치공학에 함몰된 또 다른 구태에 지나지 않을 것이다. 이 전 대표는 의대정원 확대, 연금개혁, 해병대 수사 의혹을 공론화시키겠다며 여당을 위협했다. 국민의힘이든 이 전 대표든 비상한 위기의식으로 보수혁신 경쟁에 나서기 바란다. 그것이 국민과 유권자 이익에도 맞아떨어진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